매일일보
전체
HOME MI특별기획
[청정아파트시대] 대림산업, 업계 최초 ‘공기청정 환기시스템’ 개발2016년 특허 등록…H13 등급 헤파필터 적용
공기청정 환기시스템 개념도. 사진=대림산업 제공

[매일일보 이아량 기자] 실외 미세먼지와 실내 공기오염 등 집 안팎의 공기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대림산업은 업계 최초로 초미세먼지를 제거할 수 있는 ‘공기청정 환기시스템’을 개발해 2016년 7월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이번 개발은 예일대학교와의 협업을 통해 진행됐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공기청정기의 경우 기기 주변의 공기만 집중적으로 정화하거나, 기기 별로 공기를 정화할 수 있는 면적에 한계가 있었다.

반면 대림이 개발한 환기시스템은 세대 내부에 설치된 환기장치에 공기청정 기능을 결합해 정화된 공기가 천장에 거미줄처럼 연결된 급배기구를 타고 안방, 거실, 주방 등 집안 전체에 고르게 전달되도록 설계됐다.

이 시스템에는 고급형 공기청정기에 사용되는 H13 등급 헤파필터가 적용된다. 먼지는 입자의 크기에 따라 지름이 10µm 이하인 미세먼지와 지름이 2.5µm 이하인 초미세먼지로 나뉘는데, H13 등급 헤파필터는 0.3µm 이상의 초미세먼지를 99.75% 제거할 수 있어 필터 중에서도 고급 사양으로 꼽힌다.

또 카본 필터를 사용해 요리 후 냄새 제거와 같은 탈취 기능을 더했다.

사용방법도 편리하다. 입주민은 세대 내에 설치된 환기 스위치와 스마트홈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환기모드·청정모드·자동모드 3가지 운전모드를 간편하게 설정할 수 있다.

환기모드는 요리 등으로 내부공기가 오염됐을 경우 오염된 공기를 배출하고 외부의 신선한 공기를 유입한다.

청정모드는 외부공기가 오염됐을 경우 외부의 공기를 차단하고 실내 공기만을 정화한다.

자동모드로 설정하면 기상청의 지역별 실시간 미세먼지 데이터와 실내 이산화탄소 농도에 따라 시스템이 자동으로 환기·청정모드를 조정해 최적의 공기질을 유지할 수 있다.

배상환 대림산업 기술개발원 박사는 “초미세먼지로 실내 공기질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어느때보다 높다”며 “건강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높은 만큼 건강한 아파트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상품과 아이템이 개발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아량 기자  toleranc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