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MI특별기획
[다시 뛰는 해외건설] 삼성물산, 인도네시아 최대 복합화력 공사 수주1조원 규모 자와-원 복합화력발전 프로젝트 참여
'자와-원 복합화력발전 프로젝트' 조감도. 사진=삼성물산 제공

[매일일보 이아량 기자] 삼성물산[028260] 건설부문이 인도네시아 최대 규모 복합화력발전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삼성물산은 지난 14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발주처인 특수목적법인 자와 사투 파워(JSP)와 복합화력발전 건설 프로젝트의 EPC계약을 체결했다.

삼성물산은 주기기 담당인 GE Power, 현지업체인 PT Mei ndo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번 공사를 수주했다.

전체 공사금액은 한화 약 1조원으로 삼성물산 지분은 전체 금액 중 절반을 약간 넘는 5100억원 규모다.

이번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 자바섬 서부,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쪽으로 약 100km 떨어진 칠라마야 지역에 1760MW 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이는 인도네시아에서 운영 중이거나 건설 중인 발전소 중 최대 규모로 준공 후 최대 110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공사는 이달에 시작해 2021년 9월에 준공 예정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2015년 인도네시아 정부가 발표한 3만5000MW 규모 국가전력 확충 계획의 중요한 공사 중 하나인 자와-원 프로젝트를 수주함에 따라 추가 수주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삼성물산은 인도네시아에서 1989년 제일제당 공장 공사를 시작으로 라자왈리 빌딩, 무아라따와르 가스터빈 발전소, IFC2 빌딩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한 경험이 있다.

특히 무아라따와르 발전소는 당시 인도네시아 전력청(PLN)이 발주한 공사 중 처음으로 공기단축을 실현했으며 준공 때까지 무재해를 달성해 인도네시아 부통령으로부터 안전관리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아량 기자  toleranc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