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美, 수입차 25% 관세부과의 ‘함정’…車시장 붕괴 위험포브스 “도요타 라브4, 최대 1000만원 인상 될 수도”
미국 내 생산차 부품가 인상 요인…대부분 차량 영향
독일의 메르세데스-벤츠 차량.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황병준 기자] 미국이 수입 자동차와 부품에 대해 최대 25%의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이러한 주장이 현실화될 경우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톱 20’ 차량 가격이 최대 9300달러(약 1042만원)가량 인상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12일 자동차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포브스는 최근 ‘트럼프의 관세가 미국의 베스트셀러 자동차의 가격을 얼마나 끌어올릴까’라는 기사에서 자체 분석을 결과를 제시했다.

포브스는 “수입 자동차와 부품에 대해 최대 25%까지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위협이 자동차 산업을 초조하게 하고 있다”며 “자동차 제조사들이 관세만큼의 부담을 그대로 소비자에게 전가한다면 해외나 미국 국경 바깥에서 제조된 자동차의 가격은 곧장 상당 수준 인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독일이나 일본에서 수입되는 차에 얼마나 관세가 붙을지를 계산하는 것은 쉬운 산수”라며 “하지만 미국에서 조립되는 차의 경우 애매해진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와 도요타, 혼다, 닛산, 스바루, 메르세데스-벤츠, BMW 같은 수입차 브랜드들은 매년 수십만 대의 차를 미국에서 생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미국차 역시 일정 부분 수입 부품을 사용하고 있어 관세 인상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

포브스는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자문해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승용차 20개 모델의 원산지와 자국산 부품 사용 비율(가격 기준) 등을 파악한 뒤 최악의 시나리오인 ‘관세 25%’가 부과될 경우 생산자권장가격(MSRP)이 얼마나 인상될지를 계산했다. 이는 관세 인상분을 모두 소비자에게 전가한다는 것을 전제로 했다.

그 결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도요타 ‘라브4’의 경우 6426∼9361달러의 가격 상승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같은 회사의 중형 세단 ‘캠리’는 가격 인상 폭이 2763∼4052달러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라브4의 경우 미국서 공급된 엔진과 변속기를 사용하지만 미국 밖에서 조립해 관세를 100%물게 되지만 캠리는 부품의 45%만 수입해 미국에서 생산되기에 관세의 영향을 상대적으로 적게 받는다

미국산 부품이 65%인 포드의 ‘F-시리즈’는 2572∼5746달러, 미국산 부품이 46%인 쉐보레 ‘실버라도’는 3993∼7650달러 정도의 가격 인상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됐다.

사실상 미국에서 팔리는 모든 차에 대한 가격 인상 요인이 불거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황병준 기자  hwangbj26@gmail.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