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정책
금융위기 이후 일자리 최악...대책은 또 재탕취업자수 3개월 연속 10만명대 / 고용 견인하던 건설과 제조업도 부진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4월 고용동향을 보면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2월부터 10만 명 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사진은 16일 오후 서울 시내 대학 취업정보게시판.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취업자 수 증가 규모가 3개월 째 10만 명대에 머무르는 최악의 고용 불안이 이어지고 있지만, 정부의 일자리 대책은 보여주기 식의 ‘재탕’에 그치고 있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86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단 12만3000명 증가했다. 앞서 1월에만 33만4000명 증가했을 뿐 이어진 2월에는 10만4000명, 3월 11만2000명에 이어 10만 명 초반대에 갇힌 상황이다. 여기에 실업자 수 또한 4개월 연속 100만 명을 웃돌고 있다.

이번처럼 3개월 연속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 명 대에 그친 것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당시 2008년 9월부터 2010년 2월까지 취업자 증가 규모는 10만명 대에 머물거나 더 낮았다. 

최악의 고용 상황은 전체 취업자의 16.6%를 차지하는 제조업이 견인했다. 제조업은 2017년 6월부터 10개월 연속 취업자가 증가했지만 지난달 6만8000명 줄어 감소로 전환됐다. 기존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여파 위에 자동차와 의료정밀기기, 전자부품 분야의 부진이 더해진 결과다. 또한 평균 11만9000명 증가해 고용시장을 견인했던 건설업도 지난달 3만4000명 증가에 그쳤다. 이에 더해 도소매업과 숙박 및 음식점업, 교육서비스업 등도 취업자 수가 감소했다.

이에 따라 향후 취업자 증가폭이 갈수록 점차 내리막길을 달릴 것이라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날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발표한 일자리 종합대책은 이미 나온 대책들을 재탕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 당장 가시적인 효과를 내기 위해 청년창업에 세금을 투입하는 식의 대책은 과거 박근혜 정부나 서울시에서 시행했지만 미봉책이라는 지적과 함께 청년창업 시장의 경쟁만 부추기고 있다는 비판이 끊이질 않고 있다.

김나현 기자  knh9596@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