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아이메드, 안저 영상 판독 AI 솔루션 ‘뷰노메드 펀더스 AI’ 도입
상태바
GC녹십자아이메드, 안저 영상 판독 AI 솔루션 ‘뷰노메드 펀더스 AI’ 도입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1.03.05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저 영상 기반 12가지 소견 판독…주요 망막질환 조기 발견 기대
안저 판독 솔루션 ‘뷰노메드 펀더스 AI’. 사진=GC녹십자아이메드 제공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GC녹십자아이메드는 강남·강북 의원에 인공지능 기반 안저 판독 솔루션인 ‘뷰노메드 펀더스 AI’를 도입했다고 5일 밝혔다.

국내 건강검진센터가 인공지능 기반 안저 검사 시스템을 도입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으로,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안저 검사를 시행할 수 있게 됐다.

안저 검사는 시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망막, 시신경, 망막혈관 등으로 구성된 안저를 촬영하는 검사로 3대 실명원인질환인 황반변성, 당뇨망막병증, 녹내장 등의 안저질환을 조기에 발견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뷰노메드 펀더스 AI는 단 2초 만에 환자의 안저 영상을 분석해 실명원인질환 등 12가지 소견 유무와 비정상 병변을 제시하는 인공지능 기반 시스템이다. 높은 기술 혁신성을 인정받아 지난 2020년 7월 국내 1호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된 바 있다.

본 제품에 적용된 안저 영상 판독 기술은 바이오의료 이미징 분야 국제 심포지엄(ISBI 2020)의 ‘노인성 황반변성 판독 챌린지’, ISBI 2018의 ‘당뇨망막병증 판독 챌린지’, 의료영상기술학회(MICCAI 2018)의 ‘녹내장 진단 챌린지’ 등 세계적인 의료 영상 분석 대회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SCI급 국제학술지인 ‘Ophthalmology’에 게재된 임상 연구에서 12가지 소견에 대한 정상·비정상 분류 성능(AUROC) 수치 96.2-99.9%를 기록해 우수한 정확도를 입증한 바 있다.

최범희 GC녹십자아이메드 강북의원장은 “급증하는 안저 검사 수요에 맞춰 뷰노메드 펀더스 AI를 도입하게 됐다”며 “내원한 수검자 및 의료진의 만족도가 매우 높은 만큼, 앞으로도 최신 검진 장비 구축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