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만 온라인 창업 이끈 네이버 ‘SME 케어’ 판 키운다
상태바
42만 온라인 창업 이끈 네이버 ‘SME 케어’ 판 키운다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1.03.0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 후 6개월을 집중 케어하는 ‘스타트 올인원 프로그램’과 ‘네이버 비즈니스 스쿨’ 구체적 계획 공개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올해 첫 ‘네이버 밋업’에서, 기술로 중소상공인(SME)와 창작자의 성공을 꽃피우는 ‘프로젝트 꽃’의 5년 성과와 함께 향후 방향성을 소개했다. 사진=네이버 제공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올해 첫 ‘네이버 밋업’에서, 기술로 중소상공인(SME)와 창작자의 성공을 꽃피우는 ‘프로젝트 꽃’의 5년 성과와 함께 향후 방향성을 소개했다. 사진=네이버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네이버는 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올해 첫 ‘네이버 밋업’에서, 기술로 중소상공인(SME)와 창작자의 성공을 꽃피우는 ‘프로젝트 꽃’의 5년 성과와 함께 향후 방향성을 소개했다.

한성숙 대표는 “2016년 4월, 네이버의 첨단 기술을 SME들을 위한 비즈니스 툴로 제공해, 연간 1만 창업을 이끄는 것을 목표로 했던 ‘프로젝트 꽃’이, 42만 스마트스토어 창업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플랫폼과 SME가 함께 만든 성장 모델의 긍정적 파급력은 플랫폼 비즈니스의 주요한 흐름이 됐다”며, “다양한 툴 개발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새로운 플랫폼의 룰을 잘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오프라인 사업자도 온라인에서 탄탄하게 기반을 쌓아갈 수 있도록 ‘네이버 장보기’를 확대하고, 스마트플레이스를 개선한다. 지난해 ‘네이버 장보기’ 입점을 통해 디지털 전환에 성공한 동네시장은 전국 80 곳으로, 올해는 160 곳으로 확대한다.

가장 먼저 입점한 ‘암사시장’은 현재 매일 100여 건의 주문이 들어오며 월 평균 1억원의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 이는 참여한 매장들의 월 매출이 25% 증가한 것과 같은 효과로, 안정적인 동네시장의 디지털 전환 사례로 자리잡았다.

동네시장은 디지털 전환을 위해 △시장 상인 △온라인 운영 스타트업 △지역 기반 배달업체 △정부 및 지자체가 참여하는 동네 시장에 최적화 된 협력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프로젝트 꽃 2.0’은 스마트스토어에서의 성공을 바탕으로 ‘브랜드’로 확장하고자 하는 SME를 적극 지원한다. ‘꽃 2.0’은 다양한 물류 솔루션을 제공해 SME의 규모의 성장을 돕고, 더 나아가 글로벌로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것을 골자로 한다.

한 대표는, “수십만의 독립 스토어가 각자 활발한 움직임을 갖고 있는 곳이 네이버”라며, “한 가지 방식의 물류가 아닌, SME가 사업 특성에 맞춰 직접 설계할 수 있는 물류 솔루션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푸드와 생필품 판매자들을 위해 △‘빠른배송’ 상품군을 확대하고, 산지직송 생산자들의 △물류 품질 관리와 브랜딩까지 지원할 수 있는 대형 프레시센터들과의 협업 모델 구축, 동네시장 상인들을 위한 △시장 내 물류 인프라 마련을 위해 다양한 물류 스타트업 및 기업들과 협업을 진행 중이다.

네이버는 기술을 바탕으로, 그간 쌓아온 스마트스토어 데이터와, 여러 파트너 기업들의 물류 데이터를 한 곳에 담아, 다양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이 되는 ‘풀필먼트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

이어 한 대표는 지난 1일 진행된 라인과 Z홀딩스 경영통합 온라인 간담회에서 공개된, 상반기 내 스마트스토어 플랫폼 도입에 대해, “이는 네이버의 기술 솔루션이 국내를 넘어 글로벌에서 성공 경험을 만들기 위한 도전”이라며 “기술플랫폼인 네이버의 기술이 글로벌 시장에 도입되는 사례는 앞으로도 계속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네이버는 지난 5년간의 스마트스토어를 통한 수많은 데이터 분석을 통해, 창업 이후 생존률을 높이는 집중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창업 후, 초기 6개월을 넘어서면 사업 이탈률이 6분의 1로 줄어드는 데이터에 기반해 ‘스타트 올인원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인다.

‘스타트 올인원 프로그램’은 우선 △스타트 제로 수수료를 확대한다. 기존에 제공해 온 12개월간의 ‘결제수수료’ 지원과 함께, 6개월간 ‘매출연동수수료’도 추가로 지원한다. 또한, 첫 월 200만원, 800만원 거래액 달성 시 온라인 마케팅을 시도할 수 있는 △성장포인트와 함께, 창업 과정에서 생기는 노무∙재무∙회계 분야의 컨설팅을 네이버 엑스퍼트에게 받을 수 있는 △비즈컨설팅포인트도 새롭게 추가한다.

디지털 비즈니스 감각과 디지털 전환 속도가 핵심 경쟁력이 된 가운데, 네이버는 온∙오프라인 SME의 디지털 확장과 새로운 환경에서의 유연한 적응을 돕는 전문 교육 기관인 ‘네이버 비즈니스 스쿨’을 올 하반기 오픈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