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국내경제 완만한 회복세…완화적 통화정책 유지”
상태바
이주열 “국내경제 완만한 회복세…완화적 통화정책 유지”
  • 황인욱 기자
  • 승인 2021.02.23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전개 따라 성장 경로 불확실성 커”
IT업 수출 회복…거리두기 여파 소비는 부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황인욱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3일 “앞으로 국내경제의 회복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통화정책을 완화적으로 운용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 회의에 참석해 “최근 수출 호조 등으로 국내 경제가 완만한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지만, 코로나19 전개 상황에 따라 성장 경로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은이 국회에 제출한 업무보고 자료에 따르면 국내경제는 완만한 회복 흐름을 이어가고 있지만 부문별로 차이가 있다.

수출이 정보통신기술(IT) 경기 회복, 글로벌 상품교역 증가 등에 힘입어 늘어나고, 설비투자도 회복되는 반면 소비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의 영향으로 부진한 상태다. 취업자 수 감소 폭도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커지고 있다.

한은은 “향후 서비스업 부진이 이어지면서 고용상황 개선 속도는 더딜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계 경제도 작년 4분기 이후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 봉쇄조치 등으로 회복세가 약해지고 있다는 게 한은의 진단이다.

미국·유로지역 등 주요 선진국의 성장세는 소비 부진과 함께 둔화됐고, 신흥국의 개선 흐름도 더딘 모습이다. 다만 중국의 경우 수출과 내수가 호조를 보이면서 견조한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은은 “앞으로 세계 경제는 주요국의 경기부양책 지속, 교역 확대 등으로 완만한 회복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면서도 “코로나 확산이 지속되는 데다 백신 보급 지연 가능성도 있어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여전히 큰 상황”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