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ASCO서 ‘리보세라닙’ 범용성 논문 발표
상태바
에이치엘비, ASCO서 ‘리보세라닙’ 범용성 논문 발표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1.01.19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양학 전문 사이트 OncLive서 주요 결과로도 소개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에이치엘비는 15일부터 3일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위장관종양 심포지엄인 ‘ASCO GI 2021’에서 이종 항암제간 병용임상에 대한 다양한 논문이 발표됐다고 19일 밝혔다.

이중 렌바티닙(VEGFR)과 펨브롤리주맙(PD-1)을 병용투여한 진행성 위암 임상이나 펨브롤리주맙과 카페시타빈, 베바시주맙(VEGFR-A)을 병용한 대장암 임상, 리보세라닙(VEGFR2, 중국명 아파티닙)과 캄렐리주맙을 병용한 식도암, 간암 임상 등 표적항암제와 면역항암제간 병용효과가 주목을 받았다.

특히 항서제약의 지원으로 진행된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의 식도암 병용임상은 종양학 전문 사이트 OncLive에서 주요 결과로 소개됐다. 재발성, 전이성 식도암 환자 46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식도암 2차 2상 임상에서 4건의 완전 관해가 관찰되는 등 우수한 효능이 포스터 형식으로 발표됐다.

임상을 주도한 정저우 대학의 샹루이 멩은 “낮은 용량의 리보세라닙이 치료가 까다로운 ‘cold tumor’를 염증성 종양인 ‘inflammatory tumor’로 바꾸는 등 종양미세환경을 개선시켜 면역항암제의 치료효과를 높여준다”고 설명했다.

간암에 대해 근치적(완치 목적으로 암종을 완전히 제거) 절제 후 보조치료(adjuvant therapy) 목적으로 32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의 병용 임상에서는 병용 투여 군이 간동맥주입 화학요법(무재발생존기간 10.5개월)에 비해 HR값이 0.38로 매우 유의미한 결과가 도출됐다.

별도로 간동맥화학색전술(TACE)과 병용요법으로 9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간세포암 1차 임상에서도 1차 유효성 지표인 mPFS 7개월 등 중기, 말기 암환자에게 모두 효능과 안전성을 확인했다.

특히 ‘아이탄’을 위암 환자 1000명에게 단독 또는 병용 처방한 치료 결과인 ‘리얼월드 데이터’에서는 35명의 무더기 완전 관해가 발표돼 큰 관심을 받았다. ‘아이탄’은 에이치엘비가 말기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3상을 끝내고 신약허가신청(NDA)을 준비중인 리보세라닙의 중국 내 상품명이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리보세라닙은 니볼루맙, 캄렐리주맙 등 면역항암제나 다양한 세포독성항암제와 병용 임상에서 높은 효능을 입증하며 약방의 감초 같은 존재로 평가받고 있다”며 “에이치엘비는 항서제약과의 협력을 강화해 리보세라닙과 캄렐레주맙의 글로벌 병용 임상을 계속 확대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