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이노엔 ‘컨디션’, 대만에 숙취해소문화 알린다
상태바
HK이노엔 ‘컨디션’, 대만에 숙취해소문화 알린다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1.01.07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베트남 이어 대만까지 아시아 시장 공략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숙취해소음료 컨디션이 대만에 진출한다.

HK이노엔은 최근 현지 유통업체인 ‘콘메드 제약 & 바이오 의료 회사’와 컨디션에 대한 대만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대만 현지 드럭스토어에 입점한 것에 이어 패밀리마트 등 편의점 입점도 앞두고 있다.

인구 수 2385만명인 대만에는 현지 및 일본 제품들로 숙취해소제 시장이 형성돼있지만, 한국 제품들은 아직 출시되지 않은 상태다.

HK이노엔은 대만 숙취해소제 시장에 한국 숙취해소시장을 이끄는 대표 제품으로 컨디션을 알릴 예정이다.

컨디션은 올해 브랜드 탄생 30주년을 맞이한 숙취해소 대표 브랜드다. 컨디션의 성공에 힘입어 제약회사, 식품회사에서 다양한 숙취해소제품을 출시하면서 1992년 100억원대였던 대한민국 숙취해소제 시장은 2019년 2600억원 규모로 커졌다.

컨디션은 현재 대한민국 외에도 중국, 베트남 및 몽골, 대만에 진출해있다. 대만에 앞서 진출한 몽골에는 컨디션이 진출한 해외 국가들 중 처음으로 컨디션과 컨디션레이디(여성타깃 제품), 컨디션CEO(프리미엄제품), 컨디션환(환 제품) 등 컨디션 전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HK이노엔 관계자는 “대한민국에 숙취해소 문화를 만드는데 앞장 선 것처럼 해외에서도 컨디션이 숙취해소문화를 구축하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현지 디지털 마케팅을 활발히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