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안방보험에 美호텔 인수 소송 승소
상태바
미래에셋, 안방보험에 美호텔 인수 소송 승소
  • 황인욱 기자
  • 승인 2020.12.01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방보험 계약 준수조건 못지켜
모든 계약금 반환 받을 권리 확보
미래에셋센터원 사옥.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센터원 사옥.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매일일보 황인욱 기자] 미래에셋은 지난 4월 중국 안방보험이 미국 내 호텔 인수계약 이행에 대해 제기한 소송에서 미국 현지시각 30일 승소 판결을 받아 계약이 취소됐다고 1일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매도인인 안방보험 측이 계약 준수조건을 지키지 못했고, 권원보험 확보에 실패했기 때문에 매수인인 미래에셋의 계약 해지는 적절했다. 

미래에셋은 이자를 포함한 모든 계약금을 반환 받을 권리가 있고, 368만5000달러의 거래 관련 지출비용도 받게 된다. 

또한 변호사 비용 등 재판에 소요되는 비용을 받을 권리도 부여받았다.

앞서, 미래에셋은 작년 9월 중국 안방보험으로부터 미국 주요 거점에 위치한 호텔 15개를 총 58억달러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계약금 5억8000달러를 납부했습니다. 

해당 거래는 올해 4월 17일에 종결될 예정이었으나, 안방보험은 소유권 분쟁사항을 숨기고 거래하는 등 거래종결 선결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했다.

이에 미래에셋은 매매계약서에 따라 채무불이행 통지를 보냈고, 안방이 15일 내에 계약위반 상태를 해소하지 못하자 5월 3일 매매계약을 해지했다. 

그 사이 안방은 4월 27일 미래에셋을 상대로 델라웨어 형평법원에 소송을 제기했고, 미래에셋은 이에 대한 응소 및 반소를 제기해 8월 24일부터 3일간 변론기일이 진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