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L생명, 건강해질수록 보험료 할인해주는 종신보험 출시
상태바
ABL생명, 건강해질수록 보험료 할인해주는 종신보험 출시
  • 홍석경 기자
  • 승인 2020.11.3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ABL생명 제공.
사진=ABL생명 제공.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ABL생명은 다음달 1일부터 보험자의 건강등급에 따라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무)ABL건강하면THE소중한종신보험’을 판매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상품은 피보험자의 건강등급에 따라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건강등급 적용 특약’을 탑재했다. 고객의 실제 건강검진 결과(최근 2년 이내 결과 중 최신기록)와 의료이용기록(직전 2개월 기준 최근 12개월)을 토대로 매년 고객의 건강등급을 산출해 보험료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이를 위해 ABL생명은 헬스케어와 금융 융합 솔루션 스타트업 기업인 ‘그레이드헬스체인(GHC)’과 업무협약을 맺고 이번 건강증진형 상품과 시스템을 공동개발했다. 고객의 건강등급은 GHC의 건강등급 산출 모바일 앱인 ‘로그’에서 산출된다. 고객은 ‘로그’ 앱에 접속해 공인인증서 인증을 거쳐 건강검진 결과와 의료이용기록, 그리고 이를 토대로 한 자신의 건강등급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건강등급은 BMI(체질량지수), 혈압, 요단백, 혈색소, 간기능 수치, 콜레스테롤, 의료기관 내원일수, 흡연 여부 등 다양한 요인을 고려해 1등급에서 9등급까지 산출되며, 1~4등급에 해당하면 주계약의 경우 최대 8%, 특약의 경우 최대 10%까지 보험료 할인을 받는다. 또 다음해 계약일 90일 이내에 앱에 접속해 등급 업데이트를 하면 재산정된 건강등급이 상품 내에도 자동으로 반영되고, 향후 건강기록이 향상되면 더 많은 보험료 할인 혜택를 받을 수 있다.

이 상품은 원하는 사망보험금 보장 형태에 따라 ‘평준형’, ‘체감형’, ‘체증형’을 선택할 수 있다. ‘체감형’을 선택하면 60세부터 매년 사망보험금이 5%씩 10년간 감소하는 대신 ‘평준형’보다 저렴한 보험료로 피보험자의 경제활동기를 집중 보장 받는다. ‘체증형’은 가입 이후 최대 10년간 보험가입금액이 매년 5%씩 체증되지만 경제활동기에 더 많은 보험료를 부담하고 이후 든든한 사망 보장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해지환급금 일부지급형을 선택하면 해지환급금을 기본형 대비 50% 줄인 대신, 보다 저렴한 보험료로 보장 받을 수 있다.

‘보험가입금액 자동감액을 통한 생활설계자금’ 기능을 신청하면 보험료 납입완료 후 본인의 경제상황에 따라 보험가입금액의 일부를 감액해 감액된 금액에 해당하는 해지환급금을 생활설계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다. ‘CI두번보장특약’, ‘암진단특약’ 등 33개 특약을 활용해 다양한 질병 및 의료 보장도 추가할 수 있다. 가입나이는 만 15세에서 최대 70세까지며 주계약 보험가입금액 4000만원(체증형의 경우 3000만원) 이상부터 가입할 수 있다.

이 밖에 ABL생명은 12개월 이내에 이 상품에 가입하고 신청서를 작성한 고객들에게 계약일 익월 15일부터 2년간 ABL생명 헬스케어서비스 이용 혜택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