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양성옥태평무 보유자 양성옥‧리아킴 합동무대’ 증강현실로 제작 27일 공개
상태바
문화재청, ‘양성옥태평무 보유자 양성옥‧리아킴 합동무대’ 증강현실로 제작 27일 공개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11.27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문화재청은 SK텔레콤과 함께 우리나라 대표 국가무형문화재인 태평무와 현대적인 춤의 협업공연을 증강현실(AR) 콘텐츠로 재탄생시킨 <태평하기를> 영상을 27일부터 공개한다.

이번 영상 공개는 문화유산과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문화유산 증강현실(AR) 월드 투어 캠페인(이하 캠페인)’의 하나로 문화재청과 SK텔레콤의 공동기획과 협약에 의해 진행됐다.

태평무 양성옥 보유자와 안무가 리아킴의 협업으로 기획한 "태평하기를"공연 영상 갈무리.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국가무형문화재 등과의 협업과 촬영을 지원하고, SK텔레콤은 세계 최고 수준의 3차원 입체(3D) 볼류메트릭 비디오(Volumetric Video Capture) 기술을 보유한 SK텔레콤의 점프스튜디오를 통해 제작하고 해당 서비스를 지원했다.

볼류메트릭 비디오는  4K(고화질) 이상의 수준의 카메라 수백 대가 갖춰진 스튜디오에서 인물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360도 입체 영상으로 만들어 내는 기술을 말한다.

첫 작품으로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어려운 상황에서 국가무형문화재 제92호 태평무(太平舞)의 의미를 활용해 세상과 국민의 평안을 기원하고자 양성옥 보유자와 세계적인 안무가 리아킴의 협업으로 기획한 <태평하기를> 공연 영상을 제작했다.

리아킴이 태평무를 배워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춤으로 참여했고 배경음악에는 김덕수 명인이 참여했다.

SK텔레콤의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이용한 캠페인 영상 공개와 함께 양성옥 보유자의 태평무를 "점프AR앱"에서 증강현실(AR)로 즐길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