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미 어워즈 후보 ‘BTS’…“수상 욕심 생긴다”
상태바
그래미 어워즈 후보 ‘BTS’…“수상 욕심 생긴다”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0.11.25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후보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선정된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방탄소년단 트위터 캡처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선정된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방탄소년단 트위터 캡처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방탄소년단(BTS)이 ‘그래미 어워즈’에서 수상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한국 대중음악 가수 가운데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오른 것은 BTS가 처음이다.

BTS는 그래미 어워즈 후보로 지명된 25일 소속사를 통해 “후보에 오르니 수상 욕심이 생기고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어 “노력의 결실을 맺은 것 같아 기쁘고 감격스럽다”며 “후보에 오를 기회를 주신 아미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들은 그래미 어워즈 후보 발표 직후 공식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도 “그래미 후보 아티스트라는 기적을 만들어주신 건 아미 여러분이다”며 팬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 바 있다.

BTS는 그래미 후보 발표 생중계 방송을 시청하던 멤버들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도 트위터에 업로드했다.

해당 영상에는 BTS의 ‘다이너마이트’가 후보로 호명되자 멤버들이 제자리에서 일어나 소리를 지르며 기뻐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한편 BTS는 ‘다이너마이트’로 제63회 그래미 어뤄즈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후보에 선정됐다.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는 포크 밴드 본 이베어가 피처링한 테일러 스위프트의 ‘엑사일’(EXILE)과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의 ‘레인 온 미’(RAIN ON ME)가 꼽힌다.

‘엑사일’은 테일러 스위프트가 올해 7월 기습적으로 발매한 정규 8집 ‘포크로어’에 수록된 곳이다. 해당 곡은 팝 디바 테일러 스위프트와 이베어의 만남만으로도 화제가 됐었다.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의 ‘레인 온 미’(RAIN ON ME)는 국내 리스너들에게도 비교적 잘 알려진 곡으로, 레이니가가가 4년여만에 내놓은 정규앨범 ‘크로마티카’(Chromatica)의 선공개곡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