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고용부 ‘일·생활 균형’ 우수기업 선정돼
상태바
SKT, 고용부 ‘일·생활 균형’ 우수기업 선정돼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11.2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이 원하는 장소∙시간에 맞춰 일하는 ‘워크 애니웨어’ 도입
한 달에 한번 ‘주4일’ 근무, 입학자녀 돌봄 휴직 등 도입…구성원 ‘워라밸’ 강조
SK텔레콤 직원들이 ‘워크 애니웨어’ 문화에 맞춰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맞춰 공유오피스에서 근무하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직원들이 ‘워크 애니웨어’ 문화에 맞춰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맞춰 공유오피스에서 근무하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제공

[매일일보 정두용 기자] SK텔레콤은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열린 제 5회 ‘일·생활 균형 컨퍼런스’에서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일·생활 균형 우수기업’으로 SK텔레콤을 포함해 SK이노베이션 등 총 23곳의 기업과 공공기관이 선정됐다.

SK텔레콤은 “회사와 개인 생활의 균형을 위한 제도를 선도적으로 도입해 지난 2018년 ‘가족친화기업’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는 등 일하는 방식을 지속 혁신해오고 있다”며 “전 직원이 집·회사·거점오피스 등 근무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 ‘워크 애니웨어(Work Anywhere)’를 추진하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SK텔레콤은 올해 을지로∙종로∙서대문∙분당∙판교 등 5개 지역에 ‘거점 오피스’를 구축했다. ‘거점 오피스’는 집으로 한정된 기존 재택근무의 한계를 보완하고, 출퇴근 시간 단축 등 업무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자 마련된 장소다.

SK텔레콤은 매달 셋째 주 금요일을 ‘해피프라이데이(Happy Friday)’로 지정해 전 구성원이 휴식을 취하는 제도를 운영 중이다. 지난해부터 자기주도적으로 일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DYWT(Design Your Work & Time)도 운영 중이다. 근무시간을 직원이 스스로 설계해 출퇴근 시간을 조정할 수 있는 제도다.

구성원 대상 설문 조사에서 ‘해피프라이데이’와 ‘DYWT’ 도입 후 업무 생산성이 향상됐다는 답변이 60%를 넘는 것으로 나타는 등 ‘워라밸’을 실천하는 문화가 자연스럽게 정착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SK텔레콤은 또 ‘임신기 단축근무’ 및 ‘입학자녀 돌봄휴직’ 등의 제도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올해 10월부터는 남녀 구성원 모두 육아휴직을 최대 2년까지 사용할 수 있도록 제도를 확대한 바 있다.

지난 2월 국내 대기업 최초로 디지털 워크(Digital Work)도 도입해 전사적 재택근무를 시행했다. 비대면 업무 문화 확산에 따라 ‘마이데스크’(클라우드PC), ‘미더스’(그룹 영상통화 서비스), ‘팀즈’(사내 협업 프로그램) 등 다양한 인프라도 구축한 상태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재택근무 이후 온-오프라인을 연계한 ‘하이브리드’ 업무 미팅은 기존 대비 14배 가량 증가했고, 음성·화상통화를 통한 업무 역시 이전 대비 약 8배 늘었다. 재택근무 시행과 관련된 조직 리더 설문 결과, 평소 사무실 근무 대비 90% 가까운 업무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상규 SK텔레콤 기업문화센터장은 “지난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국내 최초 재택근무 시행으로 재계의 동참을 이끌어 냈고, 앞으로도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사회를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며 “구성원의 행복과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일∙생활 균형 방안들을 다양하게 연구하고 선제적으로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