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균 양평군수, 유은혜 교육부 장관 방문…미래교육 환경 조성 사업 건의
상태바
정동균 양평군수, 유은혜 교육부 장관 방문…미래교육 환경 조성 사업 건의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0.10.2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미래학교 학교단위 공간혁신사업, 4차 산업 체험공간 구축사업에 대해 적극피력
정동균 양평군수가 유은혜 장관을 방문, 경기미래학교 학교단위 공간혁신사업과 4차 산업 체험공간 구축사업에 대한 지원을 적극 건의했다
정동균 양평군수가 유은혜 장관을 방문, 경기미래학교 학교단위 공간혁신사업과 4차 산업 체험공간 구축사업에 대한 지원을 적극 건의했다

[매일일보 김동환 기자] 정동균 양평군수는 20일 유은혜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를 방문해 경기미래학교 학교단위 공간혁신사업과 4차 산업 체험공간 구축사업에 대한 지원을 적극 건의했다.

양평군이 밝힌 경기미래학교 학교단위 공간혁신사업은 비대면교육과 온라인 학습이 가능한 교육 환경 조성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으로 양평동초등학교에 민주시민교육관, 생태교육관, 창의교육관, 문화예술관 등의 혁신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또한, 4차 사업 체험공간 구축 사업은 농촌지역 교육 인프라가 부족한 현실에 학교와 마을이 협력해 배움의 기회를 확대하고 경계를 넘어 지속가능한 교육 실현을 위해 4차 산업 혁명의 7대 분야(빅데이터, 인공지능, 로봇과학, IOT, 드론, 3D프린터, 나노기술)를 체험할 수 있는 종합 체험교육센터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에 대응해 공교육과 연계한 미래인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4차 산업 체험시설 및 프로그램이 절실히 요구되나 이러한 기반시설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농촌지역 학생들도 평등한 기회, 공정한 과정, 정의로운 결과를 교육에서부터 경험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유은혜 장관과 논의하고 있다.
정동균 군수가 유은혜 장관에게 해당 사업들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을 적극 요청하고 있다.

유은혜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시대의 대비 및 준비가 필요하며, 비대면과 온라인 학습이 가능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해당 사업들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평군은 지역 특색을 살린 혁신교육지구 시즌Ⅱ를 52억의 예산을 투입해 운영 중이다.

내년에는 혁신교육지구 시즌Ⅲ사업 추진으로 경계를 넘어 학교와 마을이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교육 실현을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