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공운위, 구본환 인천공항 사장 해임 건의안 의결
상태바
기재부 공운위, 구본환 인천공항 사장 해임 건의안 의결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09.24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이유로 국감장 떠나 사적 모임 논란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기획재정부 소속 공공기관운영위원회가 24일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장 해임 건의안을 의결했다.

공운위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안일환 기재부 2차관 주재로 회의를 열고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구 사장 해임 건의안을 상정·논의한 끝에 의결 결론을 결정했다.

공운위 의결에 따라 기재부는 국토부에 공운위 회의 결과를 통보하고 국토부는 구 사장 해임 절차를 밟을 전망이다. 국토부가 해임 건의안을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출해 재가를 받으면 해임이 최종 결정된다.

구 사장은 지난해 10월 2일 국정감사 당시 태풍에 대비한다며 국감장을 떠났으나 사택 인근 고깃집에서 법인카드를 쓴 사실 등이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국토부는 감사 결과 구 사장이 당시 국감장을 떠난 뒤 바로 퇴근해 사적 모임을 가졌으며 당일 일정을 국회로 허위로 제출하는 등 비위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구 사장이 부당한 인사를 당했다며 해명을 요구한 직원을 직위해제하는 등 기관 인사 운영 공정성 훼손을 문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 사장은 태풍 관련 사안에 대해 “위기 대응 매뉴얼 등 관련 규정을 위반한 사실이 없다”며 “당시 인천공항은 이미 태풍 영향권에서 벗어나 기상특보가 해제됐고 피해도 발생하지 않아 비상근무를 하지 않고 대기체제를 유지하도록 지시했으며 이에 따라 귀가해 지인과 식사를 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인사문제에 대해 “인사위원회에서 직위해제를 결정한 것으로 인사권자의 재량”이라고 말했다.

구 사장은 이날 공운위 회의에서도 같은 취지로 소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