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4일 코로나19 확진자 53명 늘어
상태바
서울시 24일 코로나19 확진자 53명 늘어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09.24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계 5148명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서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4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53명이 늘었다.

이날 서울시에 따르면 시 확진자는 5148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를 감염경로별로 보면 △도봉구 예마루 데이케어센터 13명 △관악구 소재 어린이집 5명 △강서구 소재 어린이집 4명 △강남구 대우디오빌플러스 2명 △관악구 소재 사우나 1명 △영등포구 LG트윈타워 1명 △남구 K보건산업 1명 △건축설명회 관련 1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 4명 등이다.

오래된 집단감염이나 산발 사례 등 '기타' 경로는 14명, 방역당국이 아직 감염경로를 확인하고 있는 확진자는 6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