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구·이정연 한양대 교수팀, 전이성 유방암 원인 발견
상태바
공구·이정연 한양대 교수팀, 전이성 유방암 원인 발견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0.09.24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CH 신호전달계 억제 통해 치료효과 기대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공구·이정연 한양대 의과대학 교수팀이 전이성 유방암을 유발하는 유전자의 기능을 새롭게 밝혔다. 이에 따라 전이성 유방암의 진단과 치료 가능성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24일 한양대에 따르면 공구·이정연 교수팀은 ‘NSD3’라는 히스톤 메틸화 효소 유전자가 전이성 유방암을 유발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 NSD3 유전자 진단을 통해 전이성 유방암을 예측하고 나아가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다.

유방암은 다른 암에 비해 치료가 비교적 쉽고 생존율이 높은 암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유방암이 다른 장기로 전이될 경우 효과적인 치료법이 없으며, 환자의 5년 생존율이 30~40%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전이성 유방암의 조기진단과 치료법 발견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NSD3 유전자 증폭현상이 나타난 유방암 환자’와 ‘암의 전이 및 재발’ 사이의 상관관계가 매우 높다는 사실을 발견했고, 이를 억제할 경우 암의 성장과 전이가 저해되는 것을 확인했다. 유정자 증폭현상은 유방암 환자의 13%에게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연구팀은 연구를 통해 NSD3 유전자가 암 발생과 전이 유도에 영향을 끼치는 ‘NOTCH 신호전달계’를 활성화시킨다는 것을 증명했다. 또 마우스 실험을 통해 NSD3가 과발현된 전이성 유방암에 NOTCH 신호전달계 억제제를 투여할 경우 항암효과가 높아지는 것을 증명했다.

공구·이정연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NSD3 유전자 증폭 진단이 유방암 전이를 예측하는데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현재 임상시험 중인 NOTCH 저해제를 NSD3가 과발현된 전이성 유방암 치료에 적용해 치료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공구‧이정연 연구팀은 현재 ‘NSD3 유전자를 활용한 전이성 유방암 동반진단 및 이에 따른 NOTCH 저해제 적용 치료방안’에 대한 특허출원을 마쳤다. 아울러 NSD3 효소활성 저해제 개발 연구를 계속 진행해 전이성 유방암의 새로운 항암제로서의 활용 가능성을 확인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