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헬로비전, 사회적기업에 케이블TV 실시간 광고 지원 나섰다
상태바
LG헬로비전, 사회적기업에 케이블TV 실시간 광고 지원 나섰다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09.17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부와 사회적기업의 지역 판로 개척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MOU 체결
LG헬로비전과 고용노동부가 사회적기업 판로 개척 및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17일 체결했다. 사진은 권기섭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왼쪽)과 윤용 LG헬로비전 CRO 전무(오른쪽)가 협약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LG헬로비전 제공
LG헬로비전과 고용노동부가 사회적기업 판로 개척 및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17일 체결했다. 사진은 권기섭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왼쪽)과 윤용 LG헬로비전 CRO 전무(오른쪽)가 협약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LG헬로비전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LG헬로비전은 고용노동부와 사회적기업의 판로개척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케이블TV 실시간 광고를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협약식은 권기섭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윤용 LG헬로비전 CRO 전무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고용노동청에서 진행됐다. 양측은 사회적기업이 지역경제의 한 축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는 점에 공감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LG헬로비전은 약 20개 사회적기업을 대상으로 케이블TV 실시간 광고 제작 및 송출을 지원하고 성과를 공유한다. 시청이력, 지역, 관심사, 주요 시청 시간대를 기반으로 한 타깃 송출이 가능하다는 특징을 십분 활용한다.

고용노동부는 지원이 필요한 사회적기업을 선정한다. 온·오프라인 매장 조성 및 운영, 유통채널 확보 등 사회적기업의 판로 개척을 위해 펼쳐왔던 다양한 지원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홍보 사업도 추진한다.

권기섭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판로지원이 적시에 이루어져야 사회적기업이 건실하게 성장할 수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사회적기업이 지역 내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하는 한편, 민간자원과 사회적기업 간 연계를 통한 상생모델을 발굴, 확산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윤용 LG헬로비전 CRO 전무는 “지역 거점 사회적기업이 건강한 지역경제 생태계 구축에 큰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라며 “지역사회의 다양한 경제 주체를 대상으로 한 지원사업을 지속 모색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협약 체결은 LG헬로비전의 ‘풀뿌리 지역경제 활성화’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지난 3월에는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5월에는 대한석탄공사와 MOU를 체결하고 강원지역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영상광고 제작 및 송출을 지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