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뉴딜 사업 청사진 공개…2024년까지 1조2천억원 투입
상태바
도시재생 뉴딜 사업 청사진 공개…2024년까지 1조2천억원 투입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0.09.16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괄사업관리자·인정사업 방식…서울 성북구 등 23곳 선정
제로에너지·그린리모델링 적용…환경친화적 도시재생 사업
서울 성북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활성화 계획.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서울 성북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활성화 계획.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정부가 올해 도시재생 뉴딜 사업의 청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안에는 도시재생 거점사업인 총괄사업관리자 방식과 소규모 점단위 사업인 인정사업 방식을 통해 주택공급을 확대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하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다.  

정부는 제23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통해 올해 1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으로 총 23곳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총괄사업관리자 방식의 8곳과 인정사업 방식의 15곳으로 구분된다.

총괄사업관리자 방식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기업 주도로 도시재생 거점사업과 주변 사업을 연계해 효과를 증대시킨다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사업지로는 △서울 성북 △대전 동구 △경기 하남 △강원 철원 △충북 제천 △전북 익산 △경북칠곡 △경남 밀양 등이 있다.

총괄사업관리자 방식이 추진되면서 공기업 투자와 주택공급이 대폭 증가했다. 2017~2019년 선정 사업지에는 평균 68억1000만원이 들었던 반면, 올해의 경우 평균 480억5000만원이 투입된다. 주택공급도 같은 기간 평균 44.3가구에서 평균 370.9가구로 확대됐다.

정부는 해당 사업으로 쇠퇴한 원도심의 역세권, 공공청사 등을 정비해 복합거점시설로 조성하고 이와 연계해 상권 활성화와 임대주택 등 주거지 정비를 추진한다. 지역 문화 자산 등을 활용해 특색 있는 재생을 추진한다는 계획도 담겨있다.

대표적으로는 서울 성북구 재생사업을 꼽을 수 있다. 해당 사업은 고려대학교 서울캠퍼스와 연계해 창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이를 위해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은 17만1000㎡ 부지에 총 486억원을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인정사업 방식은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 내 유휴자산 활용하기 위한 소규모 점단위 사업을 일컫는다. 사업지로는 △대구 달서 △인천 부평 △광주 동구 △경기 의정부 △충북 충주·음성·영동 △충남 금산·당진 △전북 전주·임실 △전남 완도·보성·담양 등 15곳이 선정됐다.

이들 사업은 도시 미관을 저해하고 주민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 건출물(인천 부평 등 3곳) △방치 건축물(충남 금산 등 2곳) △노후 미활용 공공시설(충북 충주 등 4곳) △유휴부지(충북 영동 등 6곳) 등을 활용해 생활 SOC를 공급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정부는 이번에 선정된 23개 사업에 2024년까지 1조2000억원을 순차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공공임대 1820가구를 비롯해 총 3000여 가구의 주택도 신규 공급된다. 여기에 70여개의 생활 SOC 시설, 20개의 산업·창업지원시설도 건립될 예정이다.

선정된 사업들은 사업부지가 충분히 사전확보됐을 뿐더러 계획의 완성도가 높아 조기에 사업이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환경친화적 도시재생이 이뤄지도록 모든 사업지에 제로에너지 건축 또는 그린리모델링을 적용했다.

백원국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이번 선정 신규사업은 사전컨설팅 등을 통해 계획의 완성도를 높여온 만큼 조기에 본 궤도에 오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주민들이 도시재생의 성과를 빠른 시일 내에 체감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함께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