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텍, 김형민-박찬홍 각자 대표 체제…“사업 경쟁력 강화”
상태바
드림텍, 김형민-박찬홍 각자 대표 체제…“사업 경쟁력 강화”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09.14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림텍 아산통합공장 전경. 사진=드림텍 제공
드림텍 아산통합공장 전경. 사진=드림텍 제공

[매일일보 정두용 기자] 종합전자부품 제조기업 드림텍이 김형민-박찬홍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 스마트폰 부품 및 헬스케어 사업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

드림텍은 14일 충남 아산시 드림텍 지점 회의실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박찬홍 대표를 사내이사로 선임한 뒤 이어 열린 이사회에서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형민 대표는 헬스케어 사업을, 박찬홍 신임 대표는 스마트폰 부품 사업을 담당한다. 드림텍은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한 각자 대표 체제를 통해 각 사업의 전문성 및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찬홍 신임 대표는 두성테크 대표이사, 삼성전자 구매파트장 등을 역임했다. 스마트폰 부품 제조업에서 27여년 간 쌓아온 풍부한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PBA(인쇄회로기판 조립품) 및 지문인식센서 모듈 등 스마트폰 부품 사업의 지속적 성장 및 경쟁력 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김형민 대표는 스마트 의료기기 및 헬스케어 사업 육성에 집중, 신성장동력 확장에 속도를 낸다.

드림텍 관계자는 “김형민-박찬홍 대표의 강점과 경력을 활용한 책임경영으로 의사결정의 정확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라며 “스마트폰 부품 사업의 지속적 성장과 헬스케어 사업 확대를 위한 투트랙 전략을 통해 주주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