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 한전으로부터 1억6천만원 환수…적극행정 예산절감
상태바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 한전으로부터 1억6천만원 환수…적극행정 예산절감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0.08.1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공사 과다징수 전기요금 환수...관내 10개 학교 환수금액 1억 1600만 원
적극행정을 통한 예산절감의 모범 사례로 전국 확대 필요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 전경

[매일일보 김동환 기자]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교육장 신숙현)이 한전으로부터의 과다징수된 전기요금을 발견, 적극행정의 협의끝에 예산절감 성과를 냈다.

10일 경기도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은  관내 학교에 과다징수된 전기요금을 발견하여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로부터 1억1600만 원의 과오납금을 환수했다고 밝혔다.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 교육시설과는 올해 초 관내 한 초등학교에서 ‘전기요금 절약 컨설팅’ 진행 중 한전에서 개정된 전기공급약관 미적용으로 전기요금을 3년간 과다징수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교육지원청은 관내 158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여 10개교에 전기요금이 과다징수되고 있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에 교육시설과는 적극행정을 발휘, 한전 등 관계기관과 6개월간의 협의 끝에 과다징수된 1억 1600만 원에 대하여 환수했다.

관내 학교뿐만 아니라 경기도 및 전국의 다른 학교에서도 유사하게 전기요금 과다징수 사례가 발견된다면, 이를 확대 적용 시 약 169억여 원의 예산이 절감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교육청 관계자는 설명했다.

신숙현 교육장은 “이번 전기요금 과오납금 환수 조치는 적극행정의 모범 사례로 예산절감 등 긍정적 효과가 크다. 이를 계기로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행정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