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휴일에도 철통같은 재해대비 점검
상태바
조광한 남양주시장, 휴일에도 철통같은 재해대비 점검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0.08.09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밤부터 9일 새벽까지 재해 취약지 점검 및 비상근무 직원 격려
지난 8일 밤부터 9일 새벽까지 관내 재해취약지구에 대한 긴급점검을 하고 있는 조광한 남양주시장.
지난 8일 밤부터 9일 새벽까지 관내 재해취약지구에 대한 긴급점검을 하고 있는 조광한 남양주시장(사진 가운데)

[매일일보 김동환 기자]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지난 8일 밤부터 9일 새벽까지 관내 재해취약지구에 대한 긴급점검을 실시했다.

조광한 시장은 9일 새벽 관내에 많은 비가 예상됨에 따라 휴일 저녁임에도 불구하고 8일 밤 11시 김승수 행정기획실장, 안전기획관, 종합민원담당관 등 관련 공무원 10여명과 함께 재해대비 점검에 나섰다.

조 시장은 먼저 화도수동행정복지센터를 찾아 지난 8.1일부터 지속되는 재해대비 비상근무로 지쳐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간식을 지원했다.

이어서 센터장으로부터 그동안의 피해 및 복구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산사태로 인한 요양원 이재민의 안부와 현재 상황, 향후 계획 등을 챙겼다.

이후 마석우천으로 이동하여 현재 수위 및 배수 상황 등을 점검한 조 시장은 “현재까지는 큰 문제는 없어 보이나 9일 새벽과 다음 주까지 많은 비가 예상되므로 피해가 없도록 예찰활동을 강화하라”고 말했다.

또한 “지금 지속된 비로 산사태 위험이 높고 전국 각지에서 산사태로 인한 인명피해가 많이 발생하고 있으니 산사태 위험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에 대한 대피 안내를 강화하라 ”고 지시했다.

조 시장은 호평평내행정복지센터로 이동하여 밤샘 비상근무 중인 직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고 간식을 지원하며 지치지 않도록 격려했다.

이어 현재 교량 공사 중인 평내동 약대울 공원으로 이동, 재해대비 공사 중지 및 시설물 정리 상태 등을 점검했다.

조 시장은 “연일 계속되는 비상근무로 직원들이 많이 피곤하겠지만 앞으로도 많은 비가 예상되므로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8.1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며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민들에게 기상 예보 및 집중호우 시 행동요령, 산사태 위험지역 대피 권고 안내 문자 등을 발송했다.

시는 재해 취약지 예찰활동 및 수해현장 응급복구 등을 실시하고 있으며, 읍면동장 네트워크를 통해 지역별 재해상황 등을 공유하며 재해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조광한 시장은 매일 재해 취약지 및 피해현장을 점검하며 호우로 인한 시민 불편 및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통같은 대비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