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 “젊은 의사들 목소리에 귀 기울여 달라”
상태바
대한의사협회 “젊은 의사들 목소리에 귀 기울여 달라”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0.08.07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의사 증원안, 전문인력 도구적 활용에만 치중된 의사양성 모순 고착화시킬 것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대한전공의협의회가 7일 오전 7시부터 24시간 동안 집단휴진에 들어가는 단체행동을 감행한 가운데 개원의들로 구성된 대한의사협회에서 이날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먼저 대한의사협회는 “전국의 젊은 의사들이 거리로 나왔습니다. 이들 전공의들은 전국 200여개 병원에서 전공과목을 수련받고 있는 의사들입니다. 전공의의 주당 100시간이 넘는 살인적인 노동은 오래 전부터 사회문제로 다뤄졌습니다”며 “2015년 전공의의 처우 개선을 위한 전공의법이 제정됨으로써 주당 근무시간을 80시간으로 제한하는 조치가 이뤄졌으나 이 역시도 다른 직종과 비교하면 여전히 비상식적일만큼 긴 것이 사실”이라고 운을 띄웠다.

이들은 전공의의 근무시간이 긴 이유를 의사수의 부족에서 찾기도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며, 병원이 충분한 의사 인력을 고용하지 않거나 못하기 때문이라는 점을 명시했다. 노동자이면서 동시에 교육과 수련을 받는 입장의 전공의는 병원과 상급자의 지시에 따르지 않을 수 없는 위치에 있으며 불합리한 일이 있더라도 참을 수밖에 없는 철저한 ‘을’의 입장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협회는 “그 과정에서 병원은, 대한민국 거의 대부분 의사의 젊은 한때를 마치 일회용 건전지 마냥 ‘연료’로 삼아 세계에 유례가 없는 기형적인 몸집불리기를 통해 저수가로 대표되는 모순투성이의 의료제도를 아슬아슬하게 우회하며 생존해 왔다”며 “정부는 의사양성의 과정이, 오직 대형병원의 생존을 위한 도구적 활용에 맞춰져 있는 모순을 누구보다 잘 알면서도 이를 개선하기보다는 오히려 묵인하고 방조하면서, 이른바 ‘가성비’의 열매만을 취해온, 최대의 수혜자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취약지역과 비인기필수분야의 의사인력이 부족한 까닭은, 국가적인 의사 양성과정이 오직 의사를 도구처럼 활용하는 데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라며 “정부가 내놓은 대책이, 사회의 유지를 위해 필수적인 분야에 그에 걸맞은 지원과 대우를 하기보다, 그저 일회용 건전지로 잠시 활용하기 위한, 얄팍한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의료 공백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에 답하기도 했다. 협회는 “젊은 의사들이 비운 자리는 교수와 전임의(전문의)들이 채우고 있다”며 “전공의들이 환자와 국민에 대한 송구스러움으로 움츠려들지 않고 당당하게 목소리 낼 수 있도록 조금의 공백도 생기지 않도록 오늘 하루는 우리가 책임지겠다고 다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의료계는 이번 단체행동을 진행하면서 분만과 응급의료, 중환자치료 등 필수분야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각 의료기관별 대체인력을 가동하고 있다. 특히 이들은 정부의 강요로 인한 대처가 아닌 의사 스스로 국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했다는 점을 거듭 알렸다.

마지막으로 젊은 의사들의 집단행동에 대한 국민들의 격려를 호소했다. 협회는 “가장 열정적이고 순수하며 때 묻지 않은 청년들의 외침”이라며 “의사는 기득권이며 의사의 단체행동은 집단이기주의, 밥그릇 지키기라는 편견을 잠시 접어두시고 이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주십시오. 일하기에도 바쁜 젊은 의사들이 왜 거리로 나설 수밖에 없었는지, 그 과정을 봐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