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리-칼라일그룹, 공동재보험 계약 인수 관련 서비스 협력
상태바
코리안리-칼라일그룹, 공동재보험 계약 인수 관련 서비스 협력
  • 홍석경 기자
  • 승인 2020.08.04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코리안리는 지난달 31일 초대형 글로벌 투자회사 중 하나인 ‘칼라일그룹’과 전략적 제휴 관계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국내 원수보험사들을 대상으로 한 공동재보험 계약 인수와 관련 서비스를 공동으로 진행키로 했다고 4일 밝혔다.

공동재보험은 보험분야 국제회계기준(IFRS17) 및 신지급여력제도 (K-ICS)의 도입에 대비하기 위해 보험사가 보험부채를 감축, 조정할 수 있도록 금년 상반기 국내시장에 신규 도입된 제도다.

공동재보험을 통해 보험사는 보험위험, 금리위험 등 보험상품에 내재된 모든 위험을 재보험사로 이전할 수 있게 됐다. 양사는 국내 원수보험사들에 적합한 공동재보험 솔루션을 공동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상품 설계 및 구조화, 재보험 자산의 운용, 요구자본 관리 및 신규자본 조달 등 광범위한 업무 분야에 걸쳐 협력을 이어간다.

앞서 코리안리는 공동재보험 인수를 위한 전담팀을 설치하는 등 2018년부터 관련 제도의 국내 도입에 순차적으로 대비해왔다. 칼라일그룹도 2018년 AIG그룹의 재보험 사업부문을 분할 설립한 Fortitude Re의 지분을 취득해 보험사업 부문의 확장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이번 제휴를 통해 코리안리는 향후 공동재보험 시장 확대 시에 필요한 담보력을 안정적으로 확보함과 동시에 칼라일그룹의 자산운용 및 자본조달 역량과 글로벌 금융재보험사업 노하우를 발판으로 차별화된 공동재보험 솔루션을 개발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칼라일그룹도 국내 재보험 시장에서 코리안리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재보험 사업과 자산운용 사업의 확장을 적극 추진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칼라일그룹은 1987년 미국 워싱턴에 설립된 글로벌 투자회사로, 전세계 32개 지사를 통해 2210억 달러(한화 약 267조원) 규모의 운용자산을 관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