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에 ‘화상 면접’ 도입
상태바
롯데건설,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에 ‘화상 면접’ 도입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0.07.14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시자 84% 만족…디지털 전환 실천할 것
롯데건설이 상반기 채용 면접을 온라인 화상 면접으로 진행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이 상반기 채용 면접을 온라인 화상 면접으로 진행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롯데건설은 2020년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 면접을 지난 7일과 8일 이틀에 걸쳐 온라인 화상면접으로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롯데그룹의 인적성검사(L-TAB) 합격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온라인 화상 면접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면접 대상자가 원하는 장소에서 화상 프로그램에 접속해 면접을 볼 수 있도록 했다.

롯데건설은 면접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응시자들에게 사전준비 사항 및 진행 방법이 적힌 매뉴얼을 제공했다. 또한 스마트폰을 사용한 1:1 오픈채팅방을 24시간 상시 운영해 면접 대상자들의 문의 사항을 신속하게 응대했다.

롯데건설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 면접은 1일차 PT면접, 영어면접, 2일차 역량면접, 임원면접 순으로 진행했으며 모든 전형을 화상 면접으로 진행했다. 합격자는 오는 8월 신입사원으로 입사하게 된다.

화상면접 후 이뤄진 만족도 조사 결과 84%가 화상면접에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코로나 19에도 지원자의 안전성을 보장함과 동시에 얼어붙은 채용 시장에 기회를 준 롯데건설에 감사하다’는 의견도 존재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면접자들의 감염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디지털 전환 시대에 맞춰 비대면 화상 면접을 진행했다”면서 “앞으로 인사 채용 방식에도 디지털 전환을 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