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게임 자회사 재정비로 하반기 게임사업 확대 시동
상태바
NHN, 게임 자회사 재정비로 하반기 게임사업 확대 시동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07.02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N픽셀큐브, NHN스타피쉬 흡수 합병
NHN이 자회사 통합 및 사업조직을 개편하며 올 하반기 게임사업 확대에 시동을 건다. 사진은 NHN 판교 플레이뮤지엄 사옥 전경. 사진=NHN 제공
NHN이 자회사 통합 및 사업조직을 개편하며 올 하반기 게임사업 확대에 시동을 건다. 사진은 NHN 판교 플레이뮤지엄 사옥 전경. 사진=NHN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NHN이 자회사 통합 및 사업조직을 개편하며 올 하반기 게임사업 확대에 시동을 건다.

NHN은 게임 개발 자회사 NHN픽셀큐브가 지난 1일자로 NHN스타피쉬를 흡수 합병했다고 2일 밝혔다.

NHN픽셀큐브는 2014년 2월 NHN의 물적분할을 통해 설립된 게임 개발 및 운영 전문회사다. 일본에서는 ‘라인팝’, ‘라인팝2’, ‘라인팝쇼콜라’로 이어지는 라인팝 시리즈를, 국내에서는 ‘프렌즈팝’과 ‘피쉬아일랜드:정령의항로’ 등 특히 퍼즐게임 장르에서 탁월한 개발 및 서비스 능력을 보이고 있다.

흡수 합병된 자회사 NHN스타피쉬는 ‘PC 한게임 고스톱’과 ‘모바일 한게임 신맞고’ 등 주로 캐주얼 보드 게임을 서비스해 왔다.

NHN관계자는 “이번 합병은 서비스 운영의 효율화와 함께, 기존 퍼즐게임과 캐주얼 보드 게임 간 타겟 유저풀 확대를 통한 시너지 제고”에 있다고 밝혔다. 합병 회사의 대표는 이승혜 NHN픽셀큐브 대표가 맡게 된다.

이로써 NHN은 △모바일 캐주얼 게임 및 일본향 게임 개발 경쟁력을 갖춘 NHN픽셀큐브와 △스포츠 게임 전문 개발사인 NHN빅풋의 양대 개발 자회사를 중심으로 게임 개발 역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NHN빅풋은 ‘야구9단’ 등 스포츠 시뮬레이션 게임을 오랜 기간 서비스하며 습득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하반기 스포츠 승부예측 게임 시장 진출을 염두에 두고 있다.

한편, NHN은 올해 초 본사 게임부문의 조직을 PCD(Producer & Creative Director)그룹과 프로덕션그룹, 라이브서비스그룹 등 서비스 단계별 조직체계로 개편, 신규 게임발굴 및 사업 고도화에 역량을 집중할 것을 선언한 바 있다. 아울러 최근에는 게임부문 신입사원 공개채용 소식을 알리면서, 향후 게임부문 인력 채용을 정례화하겠다는 전략도 내비쳤다.

또한 올 하반기에 모바일 1인칭 슈터(FPS) 게임 ‘크리티컬옵스:리로디드’와 인기 만화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액션 RPG(역할수행게임) ‘용비불패M’ 등 다양한 국내외 신작을 선보이며 게임사업 확장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