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노후 생활SOC 개선’ 3개 사업 추진 확정
상태바
양평군, ‘노후 생활SOC 개선’ 3개 사업 추진 확정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0.06.05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동환 기자] 양평군은  경기도 ‘노후 생활SOC 개선 및 소규모 시설 확충사업’에 양평군 3개 사업이 확정되었다고 5일 밝혔다.

‘노후 생활SOC 개선 및 소규모 시설 확충사업’은 경기도 주관으로 도 내 노후한 생활SOC 시설에 대해 개·보수, 기능보강 또는 시설 신설을 위한 사업비의 60% 이상을 지원한다.

이로써 노후시설의 주민 불편을 해소하고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양평군에서 선정된 사업은 총 3개 사업으로 △양서면 ‘양서 아동·청소년 복지회관 조성 사업’ △옥천면 ‘옥천 4리 마을회관(경로당) 재건축 사업’ △지평면 ‘지평레포츠공원 트랙 보수 사업’이다.

사업비는 각 사업별 3억 원이다.

총 사업비 9억 원 중 6억 원은 경기도에서 지원하고 나머지 3억 원은 양평군이 투입해 연내 완공을 목표로 추진 될 예정이다.

송혜숙 양서면장은 “사업 진행에 가장 큰 걸림돌은 결국 재정 부담인데, 이번 사업 확정을 통해 주민들의 숙원사업을 추진하는데 탄력을 받게 됐다”며 적극 환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