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사내 혁신 제안제도 ‘아이디어발전소’ 제안 건수 5000건 돌파
상태바
오렌지라이프, 사내 혁신 제안제도 ‘아이디어발전소’ 제안 건수 5000건 돌파
  • 홍석경 기자
  • 승인 2020.06.04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순화동 오렌지센터에서 5000번째 아이디어를 제안한 오렌지라이프 직원과 정문국 사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오렌지라이프 제공
서울 중구 순화동 오렌지센터에서 5000번째 아이디어를 제안한 오렌지라이프 직원과 정문국 사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오렌지라이프 제공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오렌지라이프는 사내 혁신 제안제도인 ‘아이디어발전소’의 제안 건수가 5000건을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올해 5월 말 기준 오렌지라이프 전체 임직원의 약 60%인 461명이 이 제도를 통해 총 5065건의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이 중 940건은 우수 아이디어로 채택돼 실제 업무 현장에 적용됐거나 도입을 준비중이다. 

우수 아이디어 사례로는 △완전판매를 위한 청약 프로세스 개선 △모바일 보험금 청구 구비서류 자동안내 △개명 신청 시 구비서류 간소화 △업무효율 향상을 위한 낮잠시간 도입 등이다.

5000번째 아이디어를 제안한 고객전략챕터 이상학 과장은 “업무 개선이나 의사결정을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다양한 의견수렴이라 생각한다. 집단지성을 발휘할 수 있는 ‘아이디어발전소’라는 제도가 있었기에, 직원들이 솔직하게 피드백을 주고 받고 이를 성과로 연결해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정문국 대표이사 사장은 “틀에 갇히지 않은 사고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혁신을 해야만 정체된 보험시장에서 성장의 기회를 찾을 수 있다”며 “포스트코로나 시대 금융 산업 전반의 디지털화에 가속도가 붙으리라 예상되는 만큼 직원들의 크고 작은 아이디어를 모아 혁신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2014년 첫 도입된 ‘아이디어발전소’는 임직원이 혁신 아이디어를 제안하면 관련 부서의 검토를 거쳐 실제 업무 현장에 도입하는 제도다. 프로세스 개선, 신상품 아이디어와 같은 업무 관련 내용부터 조직문화와 같은 비업무 분야에 이르기까지 혁신적인 아이디어라면 무엇이든 제안 가능하다. 접수된 아이디어는 독창성·실행가능성·재무적 영향도 등을 중심으로 평가되고, 매달 가장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한 임직원에게는 별도의 시상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