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비상] 박능후 “올해 치료제, 내년 백신 확보한다”
상태바
[코로나19 비상] 박능후 “올해 치료제, 내년 백신 확보한다”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0.06.03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대 전략 품목 집중 지원… 해외 先개발 시 긴급수입 추진
‘완치자’ 혈장 공여 저조… 1만 완치자 중 공여 완료 5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이 3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함께 코로나19 치료제ㆍ백신 개발 관련 브리핑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왼쪽)이 3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함께 코로나19 치료제ㆍ백신 개발 관련 브리핑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정부가 연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하고, 내년에는 백신까지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설정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3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범정부 지원단) 제3차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연내 국산 치료제 확보, 내년까지 국산 백신 확보, 오는 2022년에는 방역 기기의 세계 시장 경쟁력 확보가 목표”라면서 “세계 최초가 아니더라도 국가 책임하에 끝까지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치료제 개발을 위해서는 혈장치료제, 항체치료제와 약물 재창출 연구 등 3대 전략 품목을 집중 지원한다. 혈장치료제는 올해 안으로 완치자 혈장을 채취·농축해 제제로 만들 계획이다. 현재 적십자사와 함께 경기 안산시, 대구시 등에서 완치자를 통해 혈장을 확보하고 있다.

다만 완치자의 혈액을 구하지 못해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에 난항을 겪고 있다. 코로나19의 치료제 개발이 빨라지기 위해서는 완치자의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다. 실제 제약업계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1만명이 넘는 국내 코로나19 완치자 중 지금까지 12명만이 혈장치료제 개발에 필요한 혈장을 공여하겠다고 약속했다. 혈장 채혈이 완료된 건 5명에 불과했다.

GC녹십자가 국립보건연구원은 코로나19에 걸렸다가 완치된 사람의 혈장을 활용한 혈장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혈장치료제는 완치자의 혈액 속 혈장에 들어있는 항체 등 면역 단백질을 추출·분획해 농축시킨 고면역글로불린 제제다. 다른 신약보다 개발 속도가 빠름에 불구하고, 완치자의 혈장을 확보하는 것이 어려워 곤혹을 치르고 있다. 

완치자 혈액 기반의 항체치료제는 국립보건연구원, 생명공학연구원 등을 통해 동물실험(마우스‧영장류)을 지원한다. 하반기부터 임상시험에 돌입하고, 내년에는 개발을 완료할 방침이다. 다른 질병 치료에 쓰이는 기존 약물의 사용 범위를 확대하는 약물 재창출도 나파모스타트 등 일부 약물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을 받아 국내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백신 분야에서도 3대 백신 핵심품목을 집중 지원한다. 3대 백신 핵심품목은 △합성항원 백신(1건) △DNA 백신(2건) 등이다. 합성항원 백신은 면역반응을 유도할 수 있는 병원체의 일부 단백질(항원)만 유전자재조합 기술로 합성해 제조한 사례다. DNA 백신은 병원체의 일부 항원을 발현시키는 유전자를 DNA에 삽입한 백신이다. 

개발된 백신에 대한 국가 비축도 늘린다. 이를 통해 기업 부담을 완화하고, 필요 시 백신을 국내에서 대량 생산할 수 있도록 공공 및 민간 시설도 사전에 준비한다. 

해외에서 치료제 및 백신이 먼저 개발될 경우에는 국내 임상시험 결과 등을 종합해 긴급수입 대상과 물량을 검토한다. 즉시 수입까지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