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코로나19 장기화에 영등포구 독거노인 가정 배달 지원
상태바
거래소, 코로나19 장기화에 영등포구 독거노인 가정 배달 지원
  • 황인욱 기자
  • 승인 2020.06.02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래소는 2일 영등포구노인복지관에서 영등포구 독거노인 220명에게 각 가정별 밑반찬 등 건강식품을 배달 지원하는 후원을 실시하였다. 사진은 후원물품 전달 후 기념촬영. (왼쪽부터) 박영숙 영등포구노인복지관 관장과 조호현 한국거래소 국민행복재단 사무국장.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거래소는 2일 영등포구노인복지관에서 영등포구 독거노인 220명에게 각 가정별 밑반찬 등 건강식품을 배달 지원하는 후원을 실시하였다. 사진은 후원물품 전달 후 기념촬영. (왼쪽부터) 박영숙 영등포구노인복지관 관장과 조호현 한국거래소 국민행복재단 사무국장.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매일일보 황인욱 기자] 한국거래소는 2일 코로나19 피해가 장기화됨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등포구 독거노인 220명에게 각 가정별 밑반찬 등 건강식품을 배달 지원하는 후원을 실시헀다고 밝혔다.

이번 후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사회복지기관이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함에 따라 경로식당 등 복지서비스를 받기 어려워진 독거노인 220명을 대상으로 밑반찬 일주일분과 특식 도시락 등 건강한 먹거리를 각 가정에 직접 배달하여 어르신들이 코로나19를 잘 이겨낼 수 있도록 추진됐다.

더불어,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을 위해 무료식사를 제공하는 영등포구노인복지관 경로식당에 식기세척기 등 기자재를 함께 후원하여 코로나19 이후 이용자들이 불편함없이 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시설을 개선했다.

앞서, 거래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한부모가정 등 취약계층 아동 1950명이 사용할 마스크 4만장과 손세정제 1만개 등 개인  위생물품과 온라인수업을 대비하기 위해 PC 100대를 후원하는 등 코로나19관련 총 1만4710명에게 3억원 상당의 후원을 실시한 바 있다.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누구보다 지역 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관심과 후원이 더욱 필요한 상황”이라며 “거래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며 우리 사회 어려운 환경에 처한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속적인 후원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