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고, ‘도심거점 물류 사업’ 나서
상태바
바로고, ‘도심거점 물류 사업’ 나서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0.06.02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브 내 유휴공간 활용 창고형 편의점과 시너지 발휘
사진=바로고 제공
사진=바로고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바로고는 허브 내 유휴공간을 활용한 ‘도심거점 물류 사업’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바로고 허브 내 유휴공간에 나우픽 오프라인 매장(창고형 편의점)을 입점시켜 나우픽으로 들어온 배달 주문 건을 바로고 라이더가 수행한다는 전략이다.

라이더들의 휴식 및 정비공간으로 사용되는 허브가 곧 상품 픽업지가 되기 때문에 배달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1인 가구 및 직장인 밀집 지역인 강남을 시작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며, 주요 배달 상품은 가정간편식(HMR), 도시락, 삼각김밥, 라면, 생활필수품 등이다.

라이더 복지 측면에서도 긍정적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바로고 라이더만 나우픽 매장 내 오프라인 상품 구매가 가능하기 때문에, 허브에서 휴식과 식사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

송재철 나우픽 대표는 “물류 전문 기업인 바로고와의 협업은 좋은 기회”라며 “가정간편식 온라인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만큼 이번 협업을 통해 양사 모두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로고 관계자는 “허브 내 유휴공간을 활용한 이번 사업은 라이더 복지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며 “바로고 전국 800여개 물류 인프라를 기반으로, 다양한 기업과 협업한다면 배송이 까다로운 신선식품군도 라스트마일 배송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