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호 시몬스 대표, 연봉 반납해 직원 재난지원금 조성
상태바
안정호 시몬스 대표, 연봉 반납해 직원 재난지원금 조성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0.06.01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시몬스침대는 안정호 대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얼어붙은 경기를 극복하자는 의미로 시몬스 침대 임직원을 위해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1일 밝혔다.

시몬스는 임직원을 격려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기 위해, 회사 차원에서 재난지원금을 조성했다. 지원금은 안정호 대표의 연봉을 반납해 조성됐다. 임원을 제외한 임직원 450여명에게 각 30만원씩 지급된다. 

안 대표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꿋꿋하게 각자의 자리를 지켜준 임직원 모두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하기 위해 이번 재난지원금 조성을 결정하게 됐다”며 “힘든 시기일수록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또 기업인으로서 국가적 재난 상황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주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맞춰 임직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 매주 금요일 오전 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130명 이상의 신규 인력을 채용한 바 있다.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고용노동부가 선정하는 ‘2019 청년친화 강소기업’으로 뽑히기도 했다. 

지난 3월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타격을 입고 있는 대리점주 및 위탁판매대행자를 위해 총 10억원 규모의 유통점 지원책을 실시한 바 있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모든 의료 시설이 비상인 가운데, 도움이 절실한 소아 환우들을 돕기 위해 삼성서울병원과 업무 협약을 맺고 의료비 3억원을 지원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