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반려동물 용품 매출 껑충…코로나19 전보다 42.1%↑
상태바
CU, 반려동물 용품 매출 껑충…코로나19 전보다 42.1%↑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05.27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에 머무는 시간 길어져 반려동물 용품 매출 증가
디저트 쫀득한 마카롱 모양 본떠 애견 장난감 출시
애견토이 마카롱. 사진=BGF리테일 제공.
애견토이 마카롱. 사진=BGF리테일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코로나19로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편의점에서 관련 용품들의 매출도 크게 뛰었다.

편의점 CU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한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주요 상품들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반려동물 용품 관련 매출이 코로나19 발생 직전 동기간(10월~1월)보다 무려 42.1% 높아진 수치를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집에서 반려동물과 여가시간을 보내는 소위 ‘펫콕족(집에서 반려동물들과 여가를 보내는 사람)’이 증가함에 따라 관련 상품들의 수요가 덩달아 늘었기 때문이다.

실제, 반려동물 용품의 매출은 주말 대비 평일 큰 폭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 이전 반려동물 용품의 평일(월~금) 매출 비중은 35.4%였으나 코로나19 이후 51.2%로 큰 폭으로 오른 반면, 주말(토, 일) 매출은 64.6%에서 48.8%로 상대적으로 크게 떨어졌다. 평일 매출이 주말 매출을 앞지른 것이다.

주요 구매 상품을 살펴 보면, 장난감류 매출이 51.4%로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해당 카테고리에서 항상 높은 매출 지수를 보여왔던 사료와 간식의 매출이 각각 38.2%, 40.5% 신장한 것에 비하면 눈에 띄는 수치다.

재택근무, 외출제한 등의 영향으로 반려동물의 산책이 어려워지자 실내에서 놀이나 운동을 대신하기 위한 목적으로 평소보다 장난감류를 더 많이 구매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러한 흐름에 맞춰 CU는 펫콕족들을 겨냥한 반려동물 장난감 ‘애견토이 마카롱(2입, 5,300원)’을 이달 출시했다.

해당 상품은 CU에서 지난해 출시 3달여 만에 누적 판매량 400만 개를 넘어서며 품절 대란을 일으킬 정도로 큰 인기를 얻은 디저트 ‘쫀득한 마카롱’의 실제 모양을 그대로 본 떠 만든 상품이다.

애견토이 마카롱은 분홍색, 민트색 마카롱 모양의 장난감이 1개씩 구성돼 있으며 폴리에스테르로 만들어져 방수력과 내구성이 좋다.

CU는 반려동물 가구 1000만 시대를 맞아 2018년 업계 최초로 반려동물 용품 브랜드 ‘하울고’를 론칭하고 전국 3000여 개 점포에서 반려동물 용품 전용 코너인 ‘CU 펫하우스’를 운영 중이다.

서지훈 BGF리테일 생활용품팀 MD는 “반려동물 용품 역시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이후 편의점에서 이전보다 매출이 크게 뛴 카테고리 중 하나”라며 “코로나19로 생활양식이 바뀌며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이 평소보다 더 높아져 관련 소비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CU의 반려동물용품 연도별 전년 대비 매출 신장률은 2017년 55.4%, 2018년 63.7%, 2019년 51.6%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