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왕가의 길' '수행의 길' 등 7개 '한국 문화유산의 길' 만든다
상태바
문화재청, '왕가의 길' '수행의 길' 등 7개 '한국 문화유산의 길' 만든다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5.26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궁궐·서원 등 활용한 관광코스 제안
축제‧야행‧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 기획
K-팝 스타들의 '나의 문화유산 견문록'온라인 콘텐츠로 문화유산 즐기기 제안도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선포식 보도이미지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선포식 보도이미지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지친 국민에게 문화유산이 치유와 여가를 위한 장소로 새롭게 단장하고 국민 일상 속으로 더 가까이 다가간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과 함께 문화유산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과 방문을 촉진하기 위해 5월 26일 오후 6시 서울 환구단에서 선포식을 열고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을 시작한다.

참 만남, 참 문화유산(Feel the REAL KOREAN HERITAGE)을 구호로 한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은 문화유산과 사람 간 거리를 좁히고 문화유산을 국민을 위한 공간으로 만드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한복 입고 궁궐탐방’, ‘문화유산 야간 체험’ 등 문화유산을 새롭게 누리는 방식이 생기고 있고, 케이팝(K-pop) 등 한류 확산으로 문화의 힘이 갖는 사회‧경제적 가치가 새롭게 부각되는 시대 흐름을 반영해 우리 유산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휴식과 관광, 치유의 공간으로서 문화유산의 매력을 알리는 것이 이번 캠페인의 취지다.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선포식 보도이미지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선포식 보도이미지

문화재청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우선 ‘문화유산 방문 코스’를 제안한다. 세계유산과 인류무형유산을 주요 거점으로 주제의 유사성과 지역 근접성을 고려한 2일 또는 3일의 여정으로 설계된 ‘한국 문화유산의 길 7개 코스’(기본 코스5개, 테마 코스 2개)다.

 문화유산 방문 코스는 역사책, 방송 등 매체에서는 많이 알려져 있지만 의외로 방문객이 많지 않았던 문화유산들을 관광지로 엮었다. 1박2일이나 2박3일의 짧은 국내여행 계획을 세우는 사람들에게 제안하는 코스들이다.

문화재청은 장소별 교통편과 주변 명소·숙박 등 관광 정보를 담은 ‘문화유산 방문 지도·가이드 북’을 제작해 전국 관광안내소와 온라인에서 제공할 계획이다.

 <한국 문화유산의 길 7개 코스>는 기본코스 5개와 테마코스 2개로 구성했다.

기본코스로는 △ 경주와 안동을 중심으로 한 천년 정신의 길, △ 공주와 부여, 익산을 둘러보는 백제 고도의 길, △ 우리의 옛 소리를 주제로 전북과 전남 지역을 둘러보는 소릿길, △ 제주도의 문화유산을 둘러보는 설화와 자연의 길, △ 서울과 인천, 경기 지역의 궁과 산성을 둘러보는 왕가의 길 등 5개 코스이다.

테마코스 2개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서원들과 산사들을 각각 묶은 ‘서원의 길’과 ‘수행의 길’ 이다.

이들 코스들은 문화유산들이 포함된 지역의 축제와 해당 문화유산에서의 체험‧공연 등의 프로그램과 연계해 개별 방문 코스에 대한 접근 가능성을 높였다.

 △(기본코스 : 5개소) ‘천년 정신의 길(경주ㆍ안동)’, ‘백제 고도의 길(공주ㆍ부여ㆍ익산)’, ‘소릿길(전북ㆍ전남, 인류무형유산)‘, ’설화와 자연의 길(제주)‘, ‘왕가의 길(서울ㆍ인천ㆍ경기)’

 △(테마코스 : 2개소) ‘서원의 길(’한국의 서원‘), ’수행의 길(‘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이들 코스와 별도로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에는 국내에 있는 세계유산들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5대 특별 사업과 문화유산을 주제로 한 전국의 다양한 축제·공연·전시·체험 프로그램이 준비되는 7대 연계 사업이 준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