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ㆍ한국조폐공사, 문화유산 로얄시리즈 기념메달 출시
상태바
문화재청ㆍ한국조폐공사, 문화유산 로얄시리즈 기념메달 출시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5.22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시리즈로‘경복궁’공개 / 5.22.현대백화점 판교점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22일 오전 11시 경기도 성남시 현대백화점(판교점)에서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최응천)과 함께 조선왕실문화 홍보‧국외문화재보호 후원약정식을 개최하고 <문화유산 로얄 시리즈> 기념메달 시리즈의 첫 번째 메달인 ‘경복궁’을 처음 공개했다.

(왼쪽부터)조폐공사 조용만 사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최응천 이사장 사진=문화재청 제공
(왼쪽부터)조폐공사 조용만 사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최응천 이사장 사진=문화재청 제공

 한국조폐공사는 문화재청과 2012년 문화재지킴이 협약을 맺은 후 ‘세계기록유산 조선의 어보 시리즈’ 등을 제작해 문화유산 홍보와 함께 국외문화재보호 후원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올해 새롭게 출시하는 <문화유산 로얄 시리즈>의 판매 수익금도 국외문화재 보호에 쓰이게 된다. 한국조폐공사는 앞서 2018년부터 2019년까지 10월까지 총 4차례 선보인 <조선의 어보 시리즈>판매를 통해 발생한 수익금 1억 원도 국외문화재 보호에 기부한 바 있다.

경복궁 은메달 앞면 사진=문화재청 제공
경복궁 은메달 앞면 사진=문화재청 제공

 ‘문화유산 로얄 시리즈 기념메달’은 조선 제일의 법궁(法宮)인 △경복궁(景福宮), 12폭 궁중 병풍인 △해학반도도(海鶴蟠桃圖), 국보 제228호로 우리나라 최고(最古)의 석각 천문도(돌에 새긴 별자리)인 △천상열차분야지도(天象列次分野之圖), 궁궐 정전의 어좌 뒤편에 놓인 그림인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 총 4종이다.

경복궁 금메달 뒷면 사진=문화재청 제공
경복궁 금메달 뒷면 사진=문화재청 제공

 경복궁 기념메달은 메달에 보석(산호·옥)을 삽입하는 신기술을 접목했으며 앞면은 경복궁 근정전을 섬세하고 원근감 있게 디자인하고 뒷면은 근정전 어좌에서 밖을 바라보는 모양이다. 어좌에는 존엄한 왕의 존재를 표현하기 위해 산호와 옥을 삽입했다.

 디자인과 제작은 한국조폐공사, 산호·옥의 제작에는 김영희 옥장(玉匠,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18호)이 참여했다. 메달의 포장상자는 한국문화재재단에서 옛 경복궁 그림인 ‘북궐도형(北闕圖形)’을 적용해 나무재질에 자개 공예 기법으로 제작했다.

하반기에는 해학반도도(海鶴蟠桃圖)를, 2021년에는 천상열차분야지도(天象列次分野之圖),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 메달을 차례로 제작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경복궁 기념메달은 현대백화점(판교점)에서 이전에 제작했던 문화유산 시리즈 기념메달 등과 함께 전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