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 고탄력 신축성 밴드 ‘큐어반F’ 출시…탄력 밴드 시장 본격 진출
상태바
대원제약, 고탄력 신축성 밴드 ‘큐어반F’ 출시…탄력 밴드 시장 본격 진출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0.05.20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위별 다양한 구성…국산 기술로 개발
큐어반F 전체 제품
‘큐어반F’ 제품 이미지컷. 사진=대원제약 제공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대원제약은 신제품 고탄력 신축성 밴드 ‘큐어반F’를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큐어반F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 고탄력 밴드로, 고밀도 원단으로 구성돼 있어 굴곡진 부위에도 들뜨지 않고 부착되며 신체의 움직임에 따라 자연스럽게 늘어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원단의 통기성이 좋아 땀 등 수분이 밖으로 잘 배출됨으로써 피부가 하얗게 붇지 않으며, 부착력이 오랫동안 유지된다.

밴드 패드에는 살균제가 첨가돼 있어 감염된 상처를 보호해 주며 기본적인 생활 방수도 가능하다.

일반용, 큐티용(작은 상처), 대형(큰 상처), 손끝용, 관절용, 가족용으로 구성돼 상처 부위 및 상황에 따라 골라서 쓸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기존 밴드와 달리 은박 포장으로 햇빛에 노출되거나 장기간 보관 시 변색과 수분 유실의 염려도 없다.

통계청 및 식약처의 의약외품 연간 생산실적에 따르면 현재 한국의 붕대, 반창고 시장 규모는 약 1200억 원 규모로, 이 중 건조 밴드 시장은 약 200억 원 대로 추정되고 있다.

특히 고탄력 밴드의 경우 2015년 5억 원 가량이던 시장 규모는 2018년 60억 원을 넘어 서며 급성장해 여러 제약사의 관심을 받아 왔다. 작년 시장 규모는 약 70억 원으로 추정된다.

대원제약은 향후 큐어반을 상처 치료 전문 토탈 브랜드로 확장하고, 다양한 상처 치료용 제품을 속속 선보일 계획이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탄력 밴드 시장이 100억 원 이상의 규모로 빠르게 확대될 것이라 판단, 신제품 개발에 주력해 왔다”며 “큐어반F는 국내 기술로 개발한 우수한 성능의 밴드로서, 탄력성과 투습성을 모두 갖춘 차별화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