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북구 ‘경비원 비극 사건’ 실태조사…종합대책 추진
상태바
서울 강북구 ‘경비원 비극 사건’ 실태조사…종합대책 추진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05.18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북구 한 아파트 경비원의 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주민이 18일 오전 서울 강북경찰서에서 폭행 등 혐의와 관련해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이 아파트 경비원으로 근무하던 50대 최모씨는 지난달 주차 문제로 이 주민과 다툰 뒤 폭언과 폭행을 당하다가 이달 10일 극단적 선택을 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최근 아파트 경비원의 비극적 사건이 발생한 서울 강북구는 경비원 근무환경 개선과 인권 증진 방안 등을 담은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구는 해당 경비원 유가족에게 긴급복지비, 장제비, 생계비 등 복지급여를 지급하고, 의견을 들어 필요한 행정 지원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구는 관내 아파트 60곳을 대상으로 근무환경 긴급 실태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다음 달 초까지 경비운영 방식, 휴게공간 제공 여부, 업무교대 방식, 입주민·고용업체와의 갈등 등을 살필 예정이다.

강북구는 실태조사 결과를 가지고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제도 정비와 입주민 인식 개선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근로기준법에 있는 '직장 내 괴롭힘 금지' 조항의 사용자 범위를 확대해 아파트 입주민도 사용자로 간주할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구는 나아가 내년까지 구립 노동자 종합 지원센터를 설치해 근로 사각지대의 취약계층을 도울 방침이다.

한편, 서울 강북구 우이동의 한 아파트 경비원이었던 고(故) 최희석 씨는 지난 10일 ‘억울하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기고 자신의 집 주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한 입주민으로부터 폭행 등을 당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