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이츠 애슐리, 자체 캐릭터로 브랜딩 강화
상태바
이랜드이츠 애슐리, 자체 캐릭터로 브랜딩 강화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05.12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기 시즌 식재료 반영한 4종의 귀여운 캐릭터 론칭
애슐리 캐릭터 스티커 증정 행사. 사진=이랜드그룹 제공.
애슐리 캐릭터 스티커 증정 행사. 사진=이랜드그룹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이랜드이츠의 패밀리 레스토랑 애슐리가 자체 캐릭터 4종을 공개하며 브랜딩 강화에 나섰다.

12일 이랜드이츠에 따르면 이번 애슐리에서 공개한 자체 캐릭터 코타·베리빗·람찌·오몽새는 애슐리의 대표 시즌 식재료인 치즈·딸기·갈릭·새우를 모티브로 탄생했다. 맛있고도 새로운 음식으로 가득찬 푸드 아일랜드를 배경으로 다양한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애슐리의 첫번째 캐릭터 코타는 체다치즈처럼 노란 털을 가진 기린으로, 목이 치즈처럼 자유자재로 늘어난다. 베리빗은 딸기 망토를 쓰고 있는 토끼로, 언제나 몸에서 딸기향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람찌는 도토리가 아닌 마늘을 들고 다니는 다람쥐로 다혈질의 성격으로 유명하다. 마지막으로 오몽새는 오목눈이 옷을 입고 있는 새우로, 오지랖이 넓은 성격을 지녔다.

애슐리는 이번 공개한 캐릭터 4종을 통해 애슐리 브랜딩을 강화하고 복합 외식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한다는 전략이다.

먼저 매달 자체 캐릭터를 활용한 한정판 굿즈 제작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달에는 각 캐릭터의 특징을 살린 금속 뱃지 4종을 13일부터 진행되는 애슐리 치즈 축제 시작에 맞춰 선보인다.

또한 해당 캐릭터를 통해 애슐리 4대 인기 시즌(치즈·딸기·갈릭·새우)을 더욱 특색 있게 선보이고, 현재 8개 핵심 매장에서 운영 중인 애슐리 스토어를 강화·확대해 복합 외식 문화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애슐리 관계자는 “이번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캐릭터를 통해 앞으로 애슐리만의 다양한 프로모션과 문화 컨텐츠를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애슐리 매장은 음식을 넘어 온 가족이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복합 문화공간으로 거듭날 것”라고 말했다.

한편 애슐리는 13일부터 캐릭터 론칭을 기념해 신규 캐릭터 스티커 선착순 무료 배포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는 애슐리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등록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쿠폰을 받은 고객에 한해 전국 애슐리 100개 매장에서 스티커를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