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기반 고층 구조물 관리하는 드론서비스 나온다
상태바
5G 기반 고층 구조물 관리하는 드론서비스 나온다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04.2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NA+드론기술개발사업, 전자통신연구원(ETRI) 컨소시엄 선정
5G 드론 대표 서비스 모델로 고층 구조물 관리가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5G 드론 대표 서비스 모델로 고층 구조물 관리 이미지.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미래 글로벌 드론서비스 시장 선점을 위해 드론과 5세대(5G) 이동통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한 새로운 드론서비스를 개발, 실증하는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DNA+드론 기술개발사업 선정평가 결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주관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하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사업은 드론 제작에서 응용서비스로 급속히 확장되는 드론 산업의 변화에 대응해, 드론에 데이터, 5G(네트워크),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드론서비스 모델을 창출하기 위한 사업이다.

선정된 컨소시엄은 ETRI를 비롯한 3개 공공연구기관과 카이스트 등 3개 대학, 그리고 통신사(KT, LG유플러스)·드론제작사 및 인공지능(AI) 전문기업(아크릴 등) 등 19개 기업으로 이뤄진 총 25개 기관이 참여할 예정이다.

컨소시엄은 5G를 활용하여 실시간 획득한 임무데이터를 인공지능학습․추론으로 분석하고, 비가시권 자율·군집 비행 기술이 적용된 응용서비스를 제공하는 개방형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향후 5년간 ETRI컨소시엄은 △폴리스 드론(실종자 수색 및 순찰) △수자원 드론(국지 홍수 및 수질오염 감시 등) △스마트 팜드론(인공지능 정밀방제 및 생육관리) △구조물 드론(셀타워 및 고층 구조물 관리) 등 4개의 서비스 모델을 개발하여 실증할 계획이다.

국토지리정보원의 보유 데이터(위성·항공·공간)와 연계를 통해 데이터를 확보하고, 센서 데이터 모델링과 표준화를 추진하는 한편, 음영지역 극복을 위한 스몰셀 기술 적용, 항공안전기술원(5G 드론 비행시험장) 및 통신사 네트워크를 연계한 드론 운용 실증, 5G 드론운용을 위한 임무 관제 플랫폼 구축도 병행하게 된다.

아울러, 서비스 모델별 맞춤형 인공지능 모듈과 분산학습, 이동객체 인식·추적 엣지 인공지능 등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을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슈퍼컴 고성능 가속기 시스템을 기반으로 개발하여 드론에 적용할 예정이다.

또한, 컨소시엄은 서비스모델이 조기 상용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서비스 모델간 경쟁형 실증으로 수요기관의 참여를 높이는 한편, 챌린지 대회를 통한 성과물(데이터, 인공지능 모듈)의 사전공개, 관계부처(과기정통부, 국토부 등) 협의를 통한 선제적 규제개선도 병행 추진할 계획이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미래 드론 시장 선점을 위해 기체 제작 위주 국내 드론 산업을 고부가가치 서비스 시장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고, 특히 5G, 인공지능 등 정보통신기술(ICT)과의 융합이 중요하다”라며, “이번에 선정된 ETRI 컨소시엄이 혁신적 서비스 모델 실증을 통해 국내 드론 산업의 위기극복과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만드는 기폭제가 될 수 있도록 든든한 조력자의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