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기보와 2조2천억 규모 기술보증 공급 나선다
상태바
중기부, 기보와 2조2천억 규모 기술보증 공급 나선다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0.03.3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특례보증 규모 지원대상 확대
영세 중소·소상공인 전액보증까지 지원
기술보증기금 코로나19 관련 보증 프로그램.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제공
기술보증기금 코로나19 관련 보증 프로그램.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코로나19 관련 보증규모가 확대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은 추경·자체재원을 통해 내달 1일부터 코로나19 관련 보증규모를 2조2000억원 수준까지 늘린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보증규모 확대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기술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의 자금애로 해소를 위해 마련됐다. 올해 4월부터 6월까지 만기가 도래하는 모든 보증(약 5조8000억원)에 대해 전액 만기연장을 실시한다.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보증가능 기술평가등급을 확대하는 한편, 간이 평가·심사를 통해 신속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코로나19 특례보증 및 특별재난지역 보증이 실시된다. 기보의 코로나19 특례보증은 지난 17일 추경 통과로 규모가 1050억원에서 9050억원으로 대폭 확대됐다. 

이중 대구·경북 소재 기업을 위해 3000억원을 별도로 배정했다. 지난 15일 대구, 경북 경산·청도·봉화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됨에 따라, 해당 지역에서 피해기업으로 확인된 기업은 보증한도를 최대 5억원까지(피해범위 내), 보증료는 0.1%로 적용한다. 

코로나19 특례보증 지원대상도 여행, 공연 등 일부 업종이 아닌 전 업종 피해기업으로 넓혔다. 의료·방역 등 관련물품 제조·서비스 공급 기업을 지원대상에 포함시켜 코로나19의 조속한 극복을 위한 자금을 공급할 계획이다.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전액보증 및 기업은행 초저금리 대출 협약보증도 펼친다. 이달 19일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된 영세 중소기업·소상공인 전액보증은 내달 1일부터 연 매출액 1억원 미만의 기업을 대상으로 약 3000억원 규모가 집행된다. 

보증한도는 5000만원이며 보증비율을 100%로 상향하고, 기존 보증을 쓰고 있더라도 보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소액의 긴급자금이 필요한 기업들을 중심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기업은행 초저금리 대출 협약보증은 소상공인·자영업자(개인기업)에게 지원되는 보증상품이다. 당초 올해 1800억원 규모로 시행했지만, 규모를 9700억원으로 기존보다 5배 이상 상향한다. 보증비율을 90%에서 100%로 높이고, 보증료 감면폭도 0.4%포인트에서 0.7%포인트로 넓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금융부담을 경감했다. 

중기부와 기보는 2조원 규모 기술보증 공급과 함께 보증공급을 위해 평가·심사기준도 완화한다. 오는 4월부터 6월까지 만기가 도래하는 모든 보증(5조8000억원)에 대해 전액 만기연장을 실시한다. 그간 만기연장 조치에서 제외된 장기·고액기업 등 의무상환기업군의 만기도 전액 연장키로 했다. 다만 휴폐업 기업이나 책임경영의무 미이행 기업 등 일부기업은 제외된다.

신속한 보증공급을 위해 평가·심사기준도 완화한다. 소상공인의 경우 보증가능 기술평가등급을 기존 10등급 중 6등급(B)에서 7등급(CCC)으로 하향해 지원대상을 확대한다. 체크리스트 수준의 간이 평가모형을 적용해 신속히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기업들이 빠른 시간 안에 보증을 받을 수 있도록 무방문 보증 제도, 제출서류 간소화 등 통해 보증지원까지 소요기간을 다른 보증보다 이틀 이상 단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