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자산운용, ‘2020 모닝스타 펀드 어워즈’ 베스트 한국 대형주 부문 수상
상태바
대신자산운용, ‘2020 모닝스타 펀드 어워즈’ 베스트 한국 대형주 부문 수상
  • 황인욱 기자
  • 승인 2020.03.27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희진 대신자산운용 대표(왼쪽)와 정만성 펀드운용역 대신자산운용 상무(가운데), 채정태 모닝스타코리아 대표(오른쪽)가 ‘2020 모닝스타 어워즈’에서 수상 후 기념 사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대신자산운용 제공
구희진 대신자산운용 대표(왼쪽)와 정만성 펀드운용역 대신자산운용 상무(가운데), 채정태 모닝스타코리아 대표(오른쪽)가 ‘2020 모닝스타 어워즈’에서 수상 후 기념 사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대신자산운용 제공

[매일일보 황인욱 기자] 대신자산운용은 23일 글로벌 펀드평가기관인 모닝스타가 시상하는 2020 모닝스타 어워즈에서 ‘베스트 한국 대형주 펀드’ 부문을 수상했다.

대신자산운용은 코스피200지수의 수익률을 추종하고 차익거래, 공모주 투자 등 알파운용전략을 통해 초과수익을 추구하는 상품인 ‘대신KOSPI200인덱스 펀드’가 장기 성과를 기준으로 유형 5개 부문과 운용사 3개 부문으로 구성된 모닝스타 어워즈에서 동종그룹 내 우수한 성과를 거둔 펀드로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모닝스타 어워즈의 유형부문의 경우, 최소 5년 이상 운용된 펀드를 대상으로 하여 1년, 3년, 5년 성과와 리스크에 대해 비중을 주어 가장 점수가 높은 펀드를 선정한다.

정량평가와 더불어 현재 펀드를 운용하는 매니저의 운용 기간이 4년 이상이어야 한다는 모닝스타의 정성적인 평가 조건은 같은 매니저가 장기적으로 운용한 결과인지를 판단하기 위한 것으로, 향후 운용 성과를 가늠해 보기 위해서도 일관적인 운용 과정을 통해 나온 성과인지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신자산운용 관계자는 “10년이상 장기근속 펀드매니저의 꾸준함이 결국 펀드의 안정성과 고객의 신뢰성 확보로 이어지며 우수한 성과의 바탕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2002년 1월에 설정된 ‘대신KOSPI200인덱스펀드’는 26일 현재 코스피200지수 대비 5년 수익률 14.55%p, 3년 수익률 8.80%p, 1년 수익률 3.45%p를 상회하며, 기간별로 코스피200지수 대비 모두 선방했다. 타 인덱스 펀드와 견주어도 최상위 성적을 꾸준히 기록, 유지 중이다.

‘대신KOSPI200인덱스 펀드’는 이러한 우수한 성과를 바탕으로 KG제로인 주최 대한민국 펀드어워즈 인덱스 부분에서 2018~2019년 2년 연속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