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제도 갈 길 멀어
상태바
육아휴직제도 갈 길 멀어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0.03.2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조사, 대‧중소기업 사용 비율 격차 커…노사 서로 부담 느껴
사진=사람인 제공
사진=사람인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육아휴직이 보편화되고 있지만, 아직 갈 길이 먼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613개사를 대상으로 ‘육아휴직 사용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여성 직원이 있다고 답한 기업은 52.2%였다. 지난해 48.9%에 비해 3.3%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대기업은 92.1%가 있다고 답했으나, 중소기업은 44.3%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대기업은 지난해(85.6%)보다 6.5%포인트 오른 반면, 중소기업(42.4%)은 1.9%포인트 상승하는데 그쳤다.

출산 직원 중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여성 직원의 비율은 평균 54.6%였다. 평균 휴직 기간은 9.7개월이었다. 이들 기업의 지난 3개년간 여성 직원 육아휴직 사용자 비율은 ‘증가했다’는 답변이 54.1%로 가장 많았다. 43.4%는 ‘차이 없다’고 답했으며, ‘감소했다’는 응답은 2.5%에 불과했다.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남성 직원이 있다는 비율도 17.9%로, 지난해 조사(14.2%) 대비 3.7%포인트 올랐다. 이 역시 대기업(43.6%)이 중소기업(12.9%)의 3배 이상이었다.

지난 3개년간 남성 육아휴직 사용자의 비율이 ‘증가했다’는 답변은 68.2%에 달해 ‘차이 없다’(25.5%), ‘감소했다’(6.4%)는 답변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실제 일선 현장에서도 남성 육아휴직이 더디지만 확대되는 모양새다.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직원이 늘어나고 있지만, 육아휴직 사용 시 불이익을 주는 곳도 적지 않았다. 응답기업의 27.2%는 육아휴식 시 불이익이 있다고 응답했다.

응답자들이 꼽은 불이익으로는 ‘퇴사 권유(44.9%‧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연봉 동결 또는 삭감(32.9%)’, ‘주요 업무 배제(31.7%)’, ‘승진 누락(28.7%)’, ‘낮은 인사고과 점수(27.5%)’ 등이 뒤를 이었다. 

전체 응답 기업의 69.8%는 육아휴직 사용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부담을 느끼는 가장 큰 이유는 ‘대체인력 채용에 시간과 비용이 들어서(55.1%‧복수응답)’였다. ‘기존 직원 업무 과중(52.1%)’, ‘현재 업무에 차질(45.8%)’, ‘대체인력 숙련도 낮아(22.4%)’, ‘복직하지 않는 경우가 있어(15.9%)’ 등이 뒤따랐다. 

육아휴직이 보편화 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보조금 등 정부 차원의 인센티브(31.6%)’이 꼽혔다. ‘미사용 기업 불이익 등 육아휴직 사용 의무화(31.3%)’, ‘경영진의 의식변화(20.9%)’ 순으로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