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개발특구 대표 혁신기업인 ‘연구소기업 900호’ 돌파
상태바
연구개발특구 대표 혁신기업인 ‘연구소기업 900호’ 돌파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02.2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매출 5507억원, 총 고용인원 3470명, 창업 5년 후 생존률 66.7%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연구개발특구의 대표 혁신기업 모델인 연구소기업의 설립수가 900호를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900호 기업은 광주특구의 ㈜트로닉스다. 한국전력 출자한 스마트 가로등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연구소기업’은 대학, 과학기술출연연구원 등 공공연구기관의 연구성과를 사업화하기 위해 ‘연구개발특구’ 내에 설립된 기업으로, 우수한 기술력과 경쟁력 있는 제품 개발을 통해 지역의 혁신성장을 선도하고 있다.

2006년 ㈜콜마BNH가 연구소기업 제1호로 설립된 이후, 정부의 기술사업화 활성화 정책 및 연구소기업 육성 방안 등의 정책 지원에 힘입어 최근 3년간 552개의 연구소기업이 신규 설립됐다.

연구소기업은 2018년 말 기준 총 매출액은 약 5507억원, 고용은 3470명으로 최근 3년간 평균 증가율은 각각 약 20%, 35%로, 매출액 증가 및 일자리 확대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으며, 일반 기업에 비해 창업 5년 후 생존율도 66.7%로 높으며, 고용효과도 우수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2019년에는 ㈜콜마BNH에 이어 두 개의 기업이 코스닥에 새로이 상장되는 등 연구소기업의 성장세가 가시적으로 드러난 한 해였다.

체외진단용 의료기기 개발 기업인 ㈜수젠텍은 약 33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며 2019년 5월에 코스닥에 상장됐다. 유전체 빅데이터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약개발 기업인 ㈜신테카바이오는 유한양행 등의 기업으로부터 197억원의 투자를 받으며 코스닥에 상장되는 성과를 거뒀다.

이외에도 여러 연구소기업이 투자유치, 글로벌 진출, 인수합병(M&A) 등의 비약적인 성장을 거듭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대덕특구의 인공지능(AI) 솔루션 개발 기업 ㈜마인즈랩과 광주특구의 유전자치료 기반 신약개발 업체인 알지노믹스㈜는 각각 총 263억원, 12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또 대구특구의 ㈜에너캠프(제336호, 계명대 기술이전)는 차량 방전 시 사용하는 스마트 배터리 충전기를 개발해 미국 아마존에 입점하였고, 설립 3년 만에 매출액이 2800%(1억1700만원→33억원)로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아울러 부산특구의 ㈜케이에스티플랜트는 조선해양용 볼밸브 제품을 개발하여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볼밸브의 국산화 길을 열었고, 사우디아라비아 등과 300만달러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그리고, 전북특구의 ㈜신드론은 설립 4년 만에 166억 원의 매출액을 달성하는 등 국내에서 손꼽히는 드론 생산업체로 부상했고, 모기업 ㈜헬셀을 역으로 인수하는 파격적 성장세를 보였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직접 900호 연구소기업 ㈜트로닉스에 등록증을 수여하는 자리에서, 박병덕 트로닉스 대표와 기술출자기관인 한국전력 김동섭 부사장 등에 연구소기업 등록을 축하하며, 지역 경제활성화의 중심기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