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진건읍 원도심 활성화 '해법 모색'
상태바
조광한 남양주시장, 진건읍 원도심 활성화 '해법 모색'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0.02.23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휴일 고고투어 일환, 서부희망케어센터와 신청사 예정부지 현장 확인
조광한 시장이 신청사 예정부지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조광한 시장(가운데)이 신청사 예정부지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매일일보 김동환 기자]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23일 휴일 정책투어 일환으로 서부희망케어센터(구 진건읍사무소)를 방문, 낙후되어 있는 진건읍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밑그림 구상에 나섰다.

조 시장은 김승수 행정기획실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 등과 함께 서부희망케어센터를 방문하여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어 2층에 마련된 회의장소로 이동, 회계과장으로부터 서부희망케어센터 건물 및 부지에 대해 보고받고 활용방안에 대해 토의했다.

구도심 로드체킹을 하고 있는 조광한 시장(오른쪽 두번째)

조 시장은 “앵커시설이 그 도시의 방향성을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므로 낙후된 원도심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어떤 앵커시설을 입지시킬 것인지를 먼저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 시장은 “3기신도시가 GTX-B등 철도교통을 끌어내기 위한 앵커역할을 했고, 목화예식장 철거가 금곡동 도시재생사업의 불씨를 앞당긴 것과 마찬가지로 (구)진건읍사무소 자리도 지역의 앵커 역할을 할 수 있는 방향으로 구상하고 만들어 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 시장은 “(구)진건읍사무소는 건물 자체가 근대문화유산으로서 역사적 가치가 충분하기 때문에 원형은 최대한 보존하되, 내부를 사무공간으로 리모델링하여 사용해야 한다"며 "재해구호창고로 사용 중인 건물은 청소년들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청소년 카페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할 것”을 지시했다.

조광한 시장이 재해구호창구 내부 공간활용 방안에 대해 지시하고 있다.
조광한 시장이 재해구호창구 내부 공간활용 방안에 대해 지시하고 있다.

한편 회의를 마친 조 시장은 서부희망케어센터 건물 뒤편에 있는 재해구호창고와 주변 일대를 꼼꼼히 돌아보고, 남양주시청 제2청사 인근 신청사 예정부지로 이동해 부지현황 등을 구두로 보고받고 주변을 천천히 둘러봤다.

(구)진건읍사무소 부지는 현재 서부희망케어센터, 건강생활지원센터, 시립어린이집 등이 자리 잡고 있다.

시는 이 부지 내 시설 등을 전면 재배치, 진건읍 원도심 활성화를 이끌 수 있는 앵커시설로 탈바꿈 시킬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