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비상] 지역 감염 새국면 방역 방향 재검토
상태바
[코로나19 비상] 지역 감염 새국면 방역 방향 재검토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02.18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연속 29·30·31번째 해외여행력·기존환자 접촉 없음에도 확진
정부 “지역사회 및 의료기관 발생 가능한 감염사례 차단에 주력”
전국 1470여개 요양병원·간병인 실태조사, 면회객 제한도 강화
​​​​​​​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 추가, 원인불명 폐렴 검사도 확대
김현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1번째 확진자가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여 첫 진료를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가 18일 오전 폐쇄됐다. 사진=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1번째 확진자가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여 첫 진료를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가 18일 오전 폐쇄됐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해외 여행력이 없고 확진자와의 접촉력도 없는 29·30번 부부 환자에 이어 코로나 19 청정 지역이던 영남권에서도 비슷한 환자가 나오면서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아직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면서도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 국내 방역 강화에 나서고 있다.

지금까지 방역 대책은 코로나19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면 앞으로는 지역사회 및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감염사례 차단에 주력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를 18일부터 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에 추가해 감시, 관리하기로 했다.

13개 상급종합병원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중증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에 코로나19 검사를 추가해 환자 발생과 원인 병원체 파악에 나선다. 52개 의료기관에서 이뤄지는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증 병원체 감시체계’의 검사항목(현행 8종류 바이러스 검사)에도 코로나19를 넣어서 검사한다. 참여 의료기관도 늘리고 검사 빈도를 높이는 쪽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는 환자 조기발견을 위해 해외 여행력이 없더라도 의사의 소견에 따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고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원인불명 폐렴으로 입원 중인 환자에게도 필요하다면 해외 여행력과 무관하게 진단검사를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 취약시설에 대해서는 감염 예방 노력을 한층 더 강화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함께 지난 17일부터 이틀간 전국의 1470여 개 요양병원을 대상으로 실태 조사에 나섰다. 모든 종사자의 중국을 포함한 여행 이력을 조사하고, 중국 등에서 입국한 경우 14일간 출근하지 못하게 한다. 해외여행 이력이 없더라도 발열 등의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관련 업무를 배제하고 진단검사를 하게 한다. 면회를 제한하고 외부인 출입할 때에는 발열 등의 증상이 있는지 확인한 후 출입하도록 한다. 폐렴 환자 입원 여부와 조치내용 등도 조사한다.

미흡한 사항에 대해서는 시정토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 이러한 감염 예방 조치가 원활하게 이루어지는지 지자체와 합동점검단을 만들어 상시로 점검하고 필요한 교육, 안내 등도 실시할 예정이다.

보건 당국은 이러한 조치를 통해 코로나19 환자를 조기에 찾아내는 촘촘한 감시망을 만들고 발견된 감염환자와 접촉자를 신속히 격리해 지역사회로의 전파를 초기에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18일 오전 기준 국내 확진 환자는 총 31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해외 여행력이 없는 한국인 61세 여성이 국내 31번째 환자로 확인됐다고 이날 밝혔다. 31명 중 10명은 퇴원했고 21명은 치료를 받고 있다. 의심 환자로 검사를 받은 이의 수는 총 9234명으로 8277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957명은 검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