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첨단기술 철도 기술에 적극 접목한다
상태바
한국철도, 첨단기술 철도 기술에 적극 접목한다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0.02.1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8일 ‘스마트 철도 안전관리 컨퍼런스’ 열려
스마트철도 안전관리 컨퍼런스 포스터. 사진=한국철도 제공
스마트철도 안전관리 컨퍼런스 포스터. 사진=한국철도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한국철도가 첨단기술을 활용해 철도안전 강화에 나선다.

한국철도는 오는 18일 경기도 판교테크노밸리에서 열리는 ‘스마트 철도 안전관리 컨퍼런스’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 컨퍼런스는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철도를 비롯해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사물인터넷협회가 공동 주관한 행사로 철도와 ICT(정보통신기술) 기업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다.

한국철도는 이 자리를 통해 차량·시설·전기 등 분야에서 스마트 철도 관리기술 활용 방안을 발표한다. 차량 유지보수에 로봇을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와 드론을 이용한 위험개소 점검 등 첨단기술 등을 소개하는 것이다.

아울러 선로 결함 검측차량 국산화, 원격감시체계 확대구축 및 빅데이터를 활용한 철도시설 유지보수센터 구축 등 스마트 SOC 사업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대식 한국철도 기술본부장 “고객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민간기업의 첨단기술을 철도에 적극 접목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스마트 철도 안전관리 컨퍼런스’에서는 9개 철도 운영기관과 민간기업이 철도분야의 스마트기술 활용현황을 발표하고 도입방향 등을 제시할 방침이다. 행사에 참가한 64개 기관과 기업이 토목궤도, 전기, 건축, 차량 각 분야별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도 마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