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올바른 질문의 구체적인 방법 ‘질문학 개론’
상태바
[신간] 올바른 질문의 구체적인 방법 ‘질문학 개론’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1.29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인류 역사에는 중요한 사건들이 많다. 최초로 불을 사용하기 시작해 음식을 익혀 먹는 사건이 있었고 무기를 만들어 서로를 정복하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전기를 이용한 물건들을 만들고 다른 곳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는 수단을 만들기도 했다. 이런 역사적으로 주목할 만한, 우리의 생활을 변화시킨 사건들의 중심에는 무엇이 있었을까? 바로 질문이다.

질문은 모든 생명체 중 인간만이 할 수 있는 것이다. 끊임없이 의심하고 사고하고 시도하기 때문에 질문은 그만큼 가치가 있는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질문보다는 대답에 치중하는 경향이 있다. 질문이 얼마만큼 중요한지 아직 잘 모르는 것이다.

주완 저자는 ‘질문학개론’을 통해 질문의 중요성에 대해 말한다. 질문을 잘할 수 있는 사람이 대답 또한 잘할 수 있으며 성공할 수 있다고 얘기한다.

오늘날 우리가 하는 질문들은 내가 과거에 했던 질문들의 결과물이다. 또한 내가 현재 하는 질문들이 미래의 나를 만들 것이다. 지금보다 발전적이고 완성된 나의 미래를 원한다면 ‘질문학개론’을 통해 좋은, 제대로 된 질문하기를 시작해 보는 것은 어떨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