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 미얀마 공장 착공식 진행…“양질의 일자리가 곧 복지”
상태바
한세실업, 미얀마 공장 착공식 진행…“양질의 일자리가 곧 복지”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0.01.21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여성 근로자에게 양질의 일자리 제공…수유실 설치 등 근무환경 개선 앞장서
한세실업 미얀마 법인의 여성 직원들. 사진=한세실업 제공
한세실업 미얀마 법인 여성 직원들. 사진=한세실업 제공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한세실업이 미안마 공장 설립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현지 일자리 복지 상승에 기여할 전망이다.

한세실업은 작년 12월 미얀마에 추가 생산 법인 착공식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공장이 설립되면, 지역사회에 6000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착공식 현장에는 한세실업 관계자뿐만 아니라 지역 협력업체와 언론이 참석했다.

앞서 한세실업은 1988년 사이판에 첫 해외법인을 설립한 후 적극적으로 글로벌 진출에 나서고 있다. 그 결과 현재는 전 세계 8개국에 진출해 해외법인과 영업 오피스를 운영 중이며, 현지화 정책 성공사례로 해외 진출국의 인정을 받고 있다. 

니카라과 노동부 장관으로부터 근로환경 개선 등의 공로를 인정받아 공로패를 수상하고 베트남 국민으로부터 ‘가장 일하고 싶은 가족 친화 기업’으로 꼽히는 등 현지화의 배경에는 기본에 충실한 기업 문화를 만들고 있다.

한세실업은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데 가장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베트남, 미얀마, 니카라과 등 제 3국에 진출한 한세실업은 단순히 3만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한 것에서 멈추지 않았다. 

봉제업의 특성상 아이를 가진 여성 근로자가 과반수 이상을 차지하는 점을 눈여겨본 한세실업은 여성 근로자들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복지를 시행 중이다. 니카라과 법인에 워킹맘을 위한 수유실을 설치한 것이 대표적이다. 이 밖에도 공장 내 온도와 습도를 근로자들이 적합한 환경으로 유지하는 시스템을 갖췄고, 의자와 책상 등의 높이까지 고려했다. 외국인 직원들이 한국 본사에서 근무할 수 있는 교환 프로그램과 한국문화를 체험하고 한국 기업을 이해 할 수 있는 연수 프로그램 등도 함께 운영 중이다.

또한 한세실업은 현지 주민들과 융합을 중요하게 여기는 기업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직원뿐만 아니라 그의 가족들을 위한 장학금 제도부터 사회에 공헌하기 위한 책 기증, 문화 이벤트 후원 등 각각의 현지 상황에 맞춘 복지를 펼치고 있다. 실제로 베트남 법인에서 직원들의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매년 진행되는 축제는 지역 연례행사로 발전했다.

김익환 한세실업 부회장은 “가장 기본적인 복지는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이다”며 “앞으로도 직원들이 출근하고 싶은 회사, 일하기 좋은 일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