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지소미아 관련 “韓, 현명한 대응해야”
상태바
日, 지소미아 관련 “韓, 현명한 대응해야”
  • 신승엽 기자
  • 승인 2019.11.11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가운데)이 지난 10일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앞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가운데)이 지난 10일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앞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일본 정부가 11일 한일관계가 정상화되면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을 검토하겠다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발언에 ‘한국 정부가 현명한 대응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정 실장의 발언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한국 정부의 한일 지소미아 종료 결정 통고는 지역의 안전보장환경을 완전히 잘못 본 대응이라고 말할 수밖에 없어서 극히 유감”이라고 답했다.

스가 장관은 “한국 측이 협정의 종료를 일본의 수출관리 운용 수정에 연관 짓고 있다”며 “수출관리 운용을 수정한 것은 수출관리제도를 적절하게 실시하기에 필요한 것”이라고 발뺌했다. 이어 “지소미아 종료와는 전혀 차원이 다른 문제”라고 덧붙였다.

정 실장은 지난 10일 지소미아 종료 문제와 관련 “한일관계가 정상화된다면 우리 정부로서는 지소미아 연장을 다시 검토할 용의가 있다”며 “일본이 안보협력상 신뢰를 상실했다며 수출통제조치를 시행했다고 했기 때문에 지소미아를 연장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